논란 많던 '선글라스 임종석 DMZ 영상'… 靑, 군사정보 노출 밝혀지자 공식 사과

조선일보
  • 이슬비 기자
    입력 2018.11.05 03:00

    GP 통문 위치·번호 영상에 담겨

    청와대가 지난달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선글라스를 끼고 강원도 철원의 남북 공동 유해발굴 현장을 찾았던 동영상을 공개했다가 해당 영상에 '군사보안' 정보가 노출돼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되자 뒤늦게 내용을 고치고 공식 사과했다.

    임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유럽 순방 중인 지난달 17일 유해발굴 현장을 방문했다. 이후 청와대는 당시 동영상에 임 실장이 방문 소감을 밝히는 '사후(事後) 해설'을 입힌 홍보 영상을 지난달 25일 공식 유튜브 계정에 올렸다.

    그런데 해당 영상에 GP(최전방 감시초소) 통문(입구) 고유번호, 위치 등이 노출된 사실이 나중에 드러났다. 통문은 장병들이 지뢰 등을 피해 다니는 통로로, 국방보안업무 훈령 제97조는 군 경계 상태를 노출하는 장면의 촬영을 금지하고 있다. 인터넷 사이트 등에서 '보안 유출' 논란이 일자 청와대는 3일 통문 위치 등을 모자이크 처리한 뒤 유튜브 댓글을 통해 "동영상에 비공개 대상이 일부 노출된 것으로 확인돼 해당 부분을 수정했다. 면밀하게 살피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 드린다"고 했다. 수정되기 전까지 영상 조회수는 2만여 건이었다고 한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오는 5일 청와대에서 열리는 첫 여야정(與野政) 상설협의체에서 문 대통령에게 '임종석 비서실장 경질'을 요구할 것이라고 4일 밝혔다. 송희경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대통령이 순방 중인 상황에서 비서실장이 내각인사들을 데리고 전방을 순시하며 대통령 노릇을 하는 모습에 국민의 분노와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