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인도서 2박3일 퍼스트레이디 외교

조선일보
  • 이민석 기자
    입력 2018.11.05 03:00

    단독 방문해 오늘 모디 총리 면담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4일 인도를 방문하기 위해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2호기 편으로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김 여사가 문 대통령과 동행하지 않고 따로 외국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공식 초청으로 인도를 방문하는 김 여사는 5일(현지 시각) 스와라지 인도 외교장관을 접견한 후, 학교 스타트업 시연 현장에 방문한다. 이후 람 나트 코빈드 인도 대통령의 부인 사비타 코빈드가 주최하는 오찬에 참석한다. 오후에는 모디 총리를 접견한다.

    김정숙 여사가 4일 인도 뉴델리 팔람 공군 공항에 도착해 카우르 바달 인도 식품산업부 장관에게 꽃다발을 받은 뒤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정숙 여사가 4일 인도 뉴델리 팔람 공군 공항에 도착해 카우르 바달 인도 식품산업부 장관에게 꽃다발을 받은 뒤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6일에는 아요디아에서 열리는 허(許)왕후 기념 공원 착공식에 참석해 기념비에 헌화한다. 허왕후는 가야국(가락국)과 김해 김씨의 시조인 김수로왕의 부인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허왕후는 한·인도 유대의 상징"이라고 했다.

    지난 7월 문 대통령의 인도 국빈방문 시 모디 총리는 양국 간 오랜 교류와 협력의 역사를 축하하는 의미로 인도 전통 디왈리 축제를 허왕후 기념공원 착공식과 함께 개최할 뜻을 밝히면서 한국 고위급 대표단 파견을 요청했었다.

    김 여사는 귀국일인 7일에는 인도의 대표적 이슬람 건축물인 타지마할도 방문한다. 인도는 김 여사를 국빈 방문에 준해 맞이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