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日외무상 “강제징용 판결 한국이 100% 책임져야”

입력 2018.11.01 22:04 | 수정 2018.11.01 22:21

고노 다로(河野太郞·사진) 일본 외무상은 1일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 "100% 한국 측이 책임을 지고 (해결책을) 생각할 문제"라고 밝혔다고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들이 자민당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고노 외무상이 이날 자민당 외교 부회(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런 생각을 바탕으로 한국 정부와 협상에 임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고노 외무상은 이 자리에서 한국 정부가 조속히 대응책을 내놓지 않는 데 대해서도 불쾌감을 표시하면서 "한국 측이 이 문제를 중요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 내에선 고노 외무상의 말 처럼한국 정부에 배상금을 부담하도록 요구하자는 의견이 확산하고 있다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정부가 원고들에게 현금을 지급하는 등의 수단을 사용하는 것 외에는 해결책이 없다는 주장이 대표적이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통신에 "한국 정부가 판결을 ‘국내문제’로 치부하며 배상금을 대신 내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며 "언제까지나 기다릴 수는 없다"고 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31일부터 사흘간 일정으로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소송 중인 일본 기업에 자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기업 측의 상황을 듣는 자리를 순차적으로 마련하고 있다.

한편, 일본 정치권에서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잇따르는 가운데 일한의원연맹의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회장이 판결이 나온 지난달 30일 이낙연 국무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한국 정부가 적절한 대응을 취해달라고 요청했다고 1일 밝혔다.

누카가 회장은 "판결은 국가 간의 약속에 반하는 것으로 용인하기 어렵다"고 말했고, 이에 대해 이 총리는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하면서 사실관계를 면밀히 살펴보고 전문가의 이야기도 듣겠다"고 답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