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유재석 "♥나경은, 딸이 날 닮았다고…추이 지켜보자고 안심시켜" 웃음 빵

입력 2018.10.31 08:05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유재석이 '해피투게더4'에서 둘째 딸과 함께 한 특별한 가을 소감을 남겼다.
동시간 시청률과 木예능 전체 2049 시청률 1위 자리를 싹쓸이하며 뜨거운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 오는 1일 방송은 '쿠킹스맨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의 스페셜 MC로는 인피니트 남우현이 활약한다. 특히, 연기돌로 완벽 변신한 손나은과 보기만 해도 절로 미소를 자아내는 훈남 셰프 군단 최현석-미카엘-오스틴강, 팔방미인 기은세가 출연해 쿠킹과 토크의 콜라보로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웃음 폭탄을 안길 예정이다.
청명한 가을 날씨 아래 진행된 '해투4'의 최근 녹화에서 유재석은 특별한 가을 맞이 소감을 남겨 이목을 끌었다. 바로 그가 둘째 딸 출산과 함께 가을을 맞은 것. 유재석은 축하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아내 나경은은 딸이 날 닮았다고 하더라"며 가족 내 '아빠 닮은꼴' 여론을 공개해 주변의 탄식(?)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하지만 내가 '조금 더 추이를 지켜보자'며 속단을 막고 있다"고 밝혀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유재석은 지난 '대중문화예술상 대통령표창' 수상시 소감으로 아내 나경은에 대한 미안함을 표한바 있는데 이에 대한 사연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최근 새벽에 둘째 아이의 울음 소리를 모른 척 했었다"면서 "그날 너무 심한 자책감에 빠졌다"며 문제의 미안한 날을 솔직히 밝힌 것. 이에 동갑내기 셰프 최현석은 "유재석을 위해 보양식을 해주고 싶다"고 발벗고 나섰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가을 보양식 전도사로 나선 최현석-미카엘-오스틴강-기은세는 냄새만 맡아도 입맛을 돋우는 든든한 가을 보양식으로 현장에 있던 모든 사람들의 시선을 잡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시식단으로 변신한 손나은은 예상치 못한 시식평으로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어서 '해피투게더4'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쿠킹과 토크의 콜라보로 색다른 웃음을 선사할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오는 1일(목)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sjr@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