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 힐만 감독 자신감 "타격감 문제 걱정 안한다"

입력 2018.10.27 12:10

2018 KBO리그 넥센과 SK의 PO 1차전이 27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다. 경기 전 SK 힐만 감독이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10.27/
"타격감 문제, 걱정 안한다."
SK 와이번스 트레이 힐만 감독이 타격감 문제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SK는 2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넥센 히어로즈와 플레이오프 1차전을 치른다. SK는 정규시즌 2위로 플레이오프에 직행해 지난 13일 시즌 최종전 후 경기를 치르지 않았다.
보통 높은 라운드에 먼저 진출한 팀들은 밑에서 경기를 하고 온 팀과 비교해 시리즈 초반 경기 감각에서 문제를 보이는 경우가 많다. 특히, 타자들이 그렇다. 투수들은 힘을 모아 오히려 더 좋은 공을 뿌리지만, 타자들은 경기 감각이 떨어지면 상대 투수 공에 제대로 대처를 하지 못한다.
힐만 감독은 이에 대한 걱정에 "나는 편안하다. 걱정 안한다"고 말하며 "준비를 잘했다. 라이브 배팅, 자체 청백전 등을 통해 감각을 살리려 노력했다. 그리고 그 결과에 만족한다"고 설명했다.
힐만 감독은 "결과적으로 타자들의 방망이가 뜨거울지, 차가울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후회가 안남게 준비를 했다. 경기도 후회 없이 해보겠다"고 밝혔다.
인천=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