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 힐만 감독의 불펜 활용법 "2선발도 대기한다"

입력 2018.10.26 15:06

26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 그랜드오스티엄에서 '2018 KBO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SK 와이번스 힐만 감독, 박종훈, 한동민 선수와 넥센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 한현희, 임병욱 선수가 미디어데이에 참석했다. PO 1차전은 10월 27일 오후 2시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펼쳐진다. 포토타임에 임하고 있는 양팀 대표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10.26/
"2선발도 대기한다."
SK 와이번스 트레이 힐만 감독이 넥센 히어로즈와의 플레이오프 마운드 운용법을 공개했다.
힐만 감독은 26일 인천 그랜드오스티엄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SK는 2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1차전을 시작으로 5전3선승제 대결을 펼친다. 힐만 감독은 1차전 선발로 김광현을 발표했다.
힐만 감독은 정규시즌 불안했던 불펜에 대한 대비책에 "김광현을 빼고 선발들도 모두 불펜 대기한다. 2선발(메릴 켈리)도 대기할 수 있다"고 말하며 "경기 상황과 매치업에 따라 투수들을 고루 활용할 것"이라고 했다. 지난해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서 패하며 가을야구를 마감했던 힐만 감독인데,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어떤 깜짝 카드를 꺼내들지 관심이 모아진다.
힐만 감독은 정규시즌 막판 극도로 부진했던 앙헬 산체스에 대해 "컨디션이 매우 좋다. 3차례 라이브 피칭을 했는데 모두 좋았다. 하지만 구체적인 활용법은 아직이다. 5회에 들어갈 지, 9회에 들어갈 지 아직은 알 수 없다"며 보안 유지에 애를 썼다.
인천=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