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꾼이 애용하는 文정부 실세 이름은...임종석·한병도·이정도

입력 2018.10.22 14:20 | 수정 2018.10.22 14:28

文대통령 "靑인사 결부된 거짓말에 속아 피해 없도록 하라"
조국 민정수석, 靑관계자 사칭범죄 소개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청와대 관계자를 사칭한 범죄 사례를 보고받고 "국민여러분께서 대통령 및 청와대 주요인사가 결부된 어처구니없는 거짓말에 속아 막대한 재산상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22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1일 아셈(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 참석 등 7박 9일 일정의 유럽순방을 마친 뒤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1일 아셈(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 참석 등 7박 9일 일정의 유럽순방을 마친 뒤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대통령과 그 친인척, 청와대 재직 인사를 사칭하여 사람들로부터 돈을 편취하는 등의 사례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조 수석이 전한 사칭 범죄 사례에 등장한 청와대 관계자는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한병도 정무수석비서관, 이정도 총무비서관 등이다.

조 수석에 따르면, 한 사기 전과자는 "임 실장과 15년 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다. (피해자의) 모친을 사면시켜주는 조건으로 임종석 실장이 3000만원을 요구한다"고 속여 피해자에게 3000만원을 편취했다. 또다른 인사는 ‘정부가 지원해 주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뒤를 봐준다’며 허위선전해 대규모 투자자를 모집했다.

한 수석이 청와대 업무를 맡기 전에 선거운동을 도왔던 한 인사는 "한 수석에게 재향군인회 소유 800억 상당의 리조트를 280억원에 매입할 권한을 받았다. 은행으로부터 350억원을 대출받을 예정인데, 대출수수료(은행 리베이트) 4억원을 빌려주면 그것을 13억원으로 돌려주겠다"고 속여 피해자들로부터 5회에 걸쳐 4억원을 편취했다.

이 비서관을 사칭한 사례로는 "지난 2016년 11월경 싱가포르 자산가 김 모씨가 재단설립을 위해 6조원을 국내에 입금하였는데, 자금인출 승인을 도와주는 이정도 총무비서관에 대한 접대비 및 활동비가 필요하다"고 거짓말해 피해자로부터 1억원을 편취한 경우가 있었다.

이밖에 문 대통령 명의의 ‘도와주라’는 취지의 가짜 문자메시지를 지방 유력자들에게 보내 피해자로부터 수억원을 편취한 사례, 청와대에 없는 ‘공직기강실 선임행정관’ 직위를 사칭하고 청와대 출입증을 위조해 피해자들에게 취업알선‧변호사선임비 등 명목으로 30회에 걸쳐 1억5000만원을 편취한 사례도 있었다.

조 수석은 이같은 사례들이 각각 수사중이거나 재판중이라고 전하면서 "문재인정부의 청와대는 위와 같은 사례에 전혀 개입된바 없으며, 향후에도 그 어떤 위법사례도 발생되지 않도록 춘풍추상(春風秋霜)의 자세로 엄정한 근무기강을 유지할 것"이라며 "만일 불법행위 가담이 조금이라도 확인되는 경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징계 및 수사의뢰 등의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께서는 위와 동일 또는 유사사례를 접하는 경우 청와대 또는 검찰‧경찰 등 관련기관에 즉각 신고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