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카' 아이콘, 방송 출연 없이 1위...이홍기·위키미키 컴백 [종합]

  • OSEN
입력 2018.10.18 19:22


[OSEN=유지혜 기자] '엠카운트다운'의 1위로 아이콘이 선정됐다.

18일 오후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는 아이콘 '이별길'과 프로미스나인의 'LOVE BOMB'이 1위를 두고 격돌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특별 MC로는 프로미스나인 장규리, 우주소녀 보나, 위키미키 김도연이 나섰다. 이들은 10월 셋째주 1위 후보로 아이콘과 프로미스나인을 소개했다. 

10월 셋째주 1위로 발표된 그룹은 아이콘이었다. MC들은 "우리가 잘 전달해드리도록 하겠다"고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아이콘의 새 미니앨범 'NEW KIDS : THE FINAL'의 타이틀곡인 '이별길'은 행복했던 꽃길 같은 시간이 지난 후 져버린 사랑에 대한 노래다. '이별길'은 비아이, 바비가 작사를 맡았으며 비아이, YG 프로듀싱팀 FUTURE BOUNCE, Bekuh BOOM이 작곡했다.

프로미스나인의 새 스페셜 싱글 앨범 'From.9'의 타이틀곡 ‘러브 밤(LOVE BOMB)’은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을 때의 설렘 및 두근거림을 톡톡 튀는 멜로디와 독특한 가사로 담아낸 곡이다. 그동안 좋아하는 누군가에 대한 설레는 마음을 혼자서만 표현했다면, 이번에는 그 사람의 마음에 다가가 마치 폭탄을 터뜨리듯 적극적으로 다가서는 프로미스나인의 달라진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컴백 라인업도 풍성했다. 이홍기, 에이프릴, 위키미키, 김동한이 이날 컴백 스페셜을 펼쳤다. 이홍기는 신곡 'COOKIES' 무대를 최초 선보였다. 또 어쿠스틱 피아노의 따뜻한 사운드와 일렉트로닉한 비트가 섞인 수록곡 'YELLOW' 무대도 함께 공개했다.

에이프릴은 시티 팝 스타일의 새 타이틀곡 '예쁜 게 죄'를 통해 자신감 넘치고 당당한 여성의 사랑을 노래했다. 위키미키는 타이틀곡 'Crush'로 시크하고 도발적인 틴크러시 가득한 무대를 꾸몄다. 
김동한은 타이틀곡 'Good Night Kiss' 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Good Night Kiss'는 퓨처베이스 기반의 레트로 사운드와 담백하면서도 매혹적인 김동한의 목소리가 설렘을 전하는 곡이다. 엘리스 소희는 타이틀곡 'Hurry Up'으로 솔로 데뷔 무대를 꾸몄다. 'Hurry Up'은 여성 듀오 볼빨간 사춘기가 직접 작사, 작곡, 피처링에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이외에도 '엠카운트다운'에는 소유, 우주소녀, 에디킴, 낙준, 스누퍼, 드림캐쳐, 디에이드, 루첸트, 서지안, 공원소녀 등이 출연했다. / yjh0304@osen.co.kr

[사진] '엠카운트다운' 방송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