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 별점 받은 한국 식당 26개...별 3개는 한식당 ‘가온’ ‘라연’

입력 2018.10.18 12:00 | 수정 2018.10.18 15:14

미쉐린 가이드 2019년 서울편 발간...올해도 한식이 강세
별 1개 획득한 4곳 새로 추가

별 3개를 받은 ‘가온’의 게살냉채(왼쪽)와 ‘라연’의 한우등심구이/신라호텔·가온소사이어티
‘미쉐린 가이드 2019년 서울편’이 18일 발간됐다. 서울에서 추천할 만한 식당을 가려 소개하는 이 가이드에서 모던 한식당 ‘가온’과 ‘라연’ 2곳이 최고점인 별 3개를 받았다.

맛이 뛰어난 식당에 부여하는 별(스타) 1~3개를 획득한 식당은 총 26곳. 지난해보다 2곳 늘었다. 별 3개를 받은 가연과 라연에 이어 별 2개는 권숙수, 밍글스, 알라 프리마, 정식당 등 5곳이 받았다. 이중 밍글스, 알라 프리마는 지난해 별 1개에서 2개로 뛰어올랐다. 별 1개는 새롭게 선정된 모수, 무오키, 이종국 104, 한식공간 등 5곳을 포함 19곳이다. 합리적 가격(3만5000원 이하)에 훌륭한 음식을 제공하는 식당을 의미하는 ‘빕 구르망’ 61곳도 선정됐다.

서울편은 2017년판부터 시작해 이번이 세 번째 발간이다. 지난 2년과 마찬가지로 한식이 강세였다. 별 3개를 받은 가연과 라연을 포함 한식 또는 한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식당이 절반을 차지했다.

외식업계 전문지 월간식당 육주희 국장은 "최저임금과 식재료비가 오르는 등 외식업계 상황이 전반적으로 좋지 않아 미쉐린 가이드가 얼마나 도움이 될 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미쉐린 가이드는 1900년 도로, 식당, 숙박 등 자동차 여행에 필요한 정보를 담은 무료 안내서로 출발했다. 국내에서는 프랑스어 발음인 ‘미슐랭’으로 널리 알려졌으나, 가이드를 발간하는 타이어회사 미쉐린코리아는 영어 발음대로 ‘미쉐린’으로 표기해줄 것을 요청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