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계 서태지' 장기하와 얼굴들, 데뷔 10년만에 해체

입력 2018.10.18 09:55

'싸구려커피', '풍문으로 들었소' 등 노래로 유명한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이 데뷔 10년 만에 해체한다.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장기하 인스타그램
리더 겸 보컬 장기하(36)는 18일 오전 0시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곧 발매될 5집은 ‘장기하와 얼굴들’의 마지막 앨범이 될 것"이라며 "앨범 발매 후에는 올해 말까지 콘서트 등 여러 경로로 부지런히 팬 여러분을 만나고, 2019년의 첫날을 기점으로 우리 여섯 명은 각자의 길을 가게 된다"고 밝혔다.

장기하는 "이번 음반은 ‘장기하와 얼굴들’이 만든 최고의 작품이 될 것이다. 그건 다르게 말하면, 이제 ‘장기하와 얼굴들’이 할 수 있는 일은 다했다는 의미가 된다"며 "가장 멋진 모습일 때 가장 아름답게 밴드를 마무리하기로 우리 여섯 명은 뜻을 모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2008년 싱글 ‘싸구려커피’를 발매하며 밴드를 시작한 후 어느덧 10년이 흘렀다. 우리를 아껴주시는 분들께는, 이 글을 읽는 것이 마음 아플 수밖에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장기하와 얼굴들’은 마무리되지만 우리 여섯 명은 그 후에도 각자 싱어송라이터, 연주자, 프로듀서, 디제이, 혹은 다른 형태의 아티스트로서 여러분을 만날 것"이라고 했다.

장기하(보컬), 이민기(기타), 정중엽(베이스), 이종민(건반), 하세가와 요헤이(기타), 전일준(드럼) 등 6명으로 구성된 '장기하와 얼굴들'은 지난 2008년 발표한 싱글 앨범 '싸구려커피'로 가요계에 혜성처럼 등장했다. 독특한 음악 구성, 노래와 랩 사이를 아슬아슬하게 오가는 창법, 생활밀착적 가사 등으로 '인디계의 서태지'라는 수식어를 얻을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한국 인디음악의 세대 교체를 이끌었다는 평도 받는다. '달이 차오른다, 가자', '풍문으로 들었소', '그렇고 그런 사이', '내 사람' 등의 히트곡도 냈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다음 달 5집을 발매하고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활동 관련 구체적 정보는 추후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