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창업자 폴 앨런, 암 투병 중 65세로 별세

입력 2018.10.16 08:15 | 수정 2018.10.16 10:05

빌 게이츠와 함께 미국 IT(정보기술) 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를 공동 창업한 폴 앨런이 15일(현지 시각) 65세로 별세했다.

앨런은 혈액암의 일종인 비(非)호지킨 림프종 합병증으로 시애틀에서 숨을 거뒀다. 그는 2주 전 투병과 치료 사실을 공개했다.

앨런은 미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태어났다. 중·고등학교인 레이크사이드스쿨에서 두 살 어린 ‘컴퓨터 광’ 빌 게이츠를 만났다. 앨런이 14살, 게이츠가 12살 때였다. 그로부터 10년이 좀 안된 1975년, 앨런은 먼저 MS를 만들자고 게이츠에게 제안했다. 개인용 컴퓨터 시대가 온 걸 느낀 폴 앨런은 개인용 컴퓨터에 맞는 프로그램을 만들면 돈을 벌 수 있다고 직감했다.

앨런의 직감은 맞았다. 1980년대 IBM이 개인용 컴퓨터 기본 운영체제(OS)로 MS의 ‘윈도(Windows)’를 채택하면서 MS는 세계 최대 컴퓨터 OS 회사가 됐다. 앨런과 게이츠도 억만장자 반열에 올랐다.

미국 IT 기업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창업자인 폴 앨런이 2018년 10월 15일 65세로 숨졌다. /앨런 트위터
앨런은 비호지킨 림프종이 발병한 1983년 MS를 떠났고 2009년 완치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병이 재발해 치료를 받아왔다.

앨런은 미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집계한 2018년 억만장자 순위 44위에 올랐다. 그의 자산은 200억달러(약 22조원)가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앨런은 미 프로농구(NBA)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 미 프로풋볼(NFL) 시애틀 시호크스의 구단주이기도 하다.

앨런의 여동생 조디 앨런은 이날 성명을 내고 "많은 사람이 폴 앨런을 기술자이자 자선사업가로 알고 있지만, 그는 우리에게 매우 사랑이 많은 형제이자 삼촌, 특별한 친구였다"며 "폴의 가족과 친구들은 그의 재치와 따뜻함, 관대함, 깊은 배려심을 느낄 수 있는 축복을 받았다"고 했다. 그는 "폴은 많은 스케줄을 소화하면서도 항상 가족과 친구를 위한 시간을 가졌다"고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