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책을 말한다] B끕 언어, 세상에 태클 걸다

조선일보
  • 권희린 장충고 교사
입력 2018.10.13 03:00

권희린 장충고 교사
권희린 장충고 교사
"선생님, 뒤의 애들이 '×나' 떠들어요."

교단에 선 지 며칠 되지 않아서 들은 첫마디였다. 학생들과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기대했던 나의 꿈은 산산조각 났다. 모든 대화는 비속어로 시작하고 끝이 났다. 처음에는 내가 만만해 보여서일까 걱정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알게 되었다. 그것이 그들의 일상이며 문화라는 것을. 체벌과 잔소리를 하더라도 큰 변화를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을. 그래서 조금 다르게 생각해 보기로 했다. "나쁘니까 쓰지 마!"보다 "쓰는데 알고 써!"로. 바로 그것이 비속어 수업의 시작이었다.

자주 쓰는 비속어를 하나씩 골라 오늘의 단어로 정했다. 그 단어를 언제 쓰는지, 어떤 의미인지 이야기해보고 그 어원을 알려주었다. 처음에는 '이게 교육적으로 올바른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생겼다. "오늘의 단어는 '×발'이네"라며 합법적(?)으로 비속어를 말하는 날에는 자괴감이 들었다. 성악설이 맞는구나 싶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아이들은 조금씩 달라졌다. 비속어를 쓰면 서로 지적했고 '×(남성 성기)같다'는 '꽃같다'로 대체해 쓰자고 먼저 제안하기도 했다. 그들은 그저 언어의 과도기 속에서 거친 방황을 하고 있을 뿐이었다.

학교에서도 학생들의 올바른 언어 습관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도 갈 길이 멀다. 그래서 다시금 외치기로 했다. 비속어는 나쁜 말이니까 쓰지 말라는 뻔한 충고 말고 '×랄'도 잘 알고 쓰자며 뻔뻔한 어른이 되기로 했다. 그렇게 이 책 'B끕 언어, 세상에 태클 걸다'(우리학교)가 나왔다. 무심코 내뱉는 많은 B급 언어가 어떤 의미의 말인지 알고 분별력 있는 언어 사용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B끕 언어'의 저자이지만 'A급 언어'가 더 인기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