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저유소 화재 의혹 밝힐 '수사 자문단' 구성…과실 여부 수사 확대

입력 2018.10.12 15:51 | 수정 2018.10.12 15:58

‘고양 저유소(貯油所) 화재’ 사건 전담팀을 꾸린 경찰이 대한송유관공사의 과실(過失) 여부에 대한 집중 수사에 나섰다.

경기북부경찰청은 고양 저유소(貯油所) 폭발 화재 사고의 원인을 과학적으로 규명하기 위해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수사 자문단’을 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수사 자문단은 화재·가스·건축 등 각 분야의 명망있는 전문가 7명으로 구성됐다.

8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에서 국과수 등 유관기관들이 전날 발생한 화재 합동 감식을 펼치고 있다. /조선DB
경기북부경찰청 관계자는 "수사의 중립성을 위해 자문단 명단을 따로 발표하지 않았다"며 "수시로 자문단과 함께 현장조사, 회의 등을 통해 의견을 나눠 진실을 규명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1일 오후 2차 현장감식을 통해 유증기 환기구 주변 공기에 유증기가 분포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시설의 문제점이 폭발 원인으로 작용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집된 유증기의 농도가 폭발에 이은 대형화재를 일으킬 수 있는지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정밀 분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경찰은 이날 대한송유관공사 직원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이번 고양 저유소 사건 수사를 위해 기존 고양경찰서 강력팀과 함께 광역수사대 인력을 추가로 파견해, 22명의 전담팀을 편성했다.

전담팀은 화재 피해 확산 경위와 화재를 조기발견하지 못한 이유, 화재감지 시설의 정상 작동여부 등 화재 원인과 안전관리, 송유관공사의 과실 등 최근 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해 수사할 방침이다.

한편 김기출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10시 전담수사팀이 꾸려진 고양경찰서를 찾아 수사진행 상황을 점검하면서 제기된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규명할 것을 지시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