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일자리 관련 靑·부처 협의는 본연의 임무”

입력 2018.10.12 10:10 | 수정 2018.10.12 10:15

청와대는 12일 청와대가 범(汎)정부 차원의 단기 일자리를 확대하는 대책을 추진하라고 압박 중이라는 보도에 대해 ‘일자리 행정 관련 청와대와 관련 부처의 협의는 본연의 임무’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영빈관 / 청와대 제공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자리수석비서관실이 청와대에 있다. 정부 부처가 일자리 행정을 펼칠 때 청와대와 협의하고, (일자리)수석이 일자리 정책과 행정을 관련 부처와 논의하고 관리하는 것은 본연의 임무"라며 "그 일을 하라고 일자리수석실을 청와대에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발표된 9월 고용동향 통계에 대해서는 "(청와대 현안점검회의에서) 보고가 있었다"면서도 따로 밝힐 청와대 입장은 없다고 했다.

앞서 통계청은 이날 올해 9월 취업자수가 작년 9월에 비해 4만5000명 늘어났지만, 실업자수는 9개월 연속 100만명을 넘어서면서 전체 실업률은 3.6%를 기록하면서 9월 기준으로 지난 2005년 이후 가장 높았다. 취업자수 증가폭은 1만명 이하에 머물렀던 지난 7, 8월 통계에 비해서는 다소 늘어났지만, 경기회복기에 나타나는 20만~30만명대의 취업자 증가폭에 비해서는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다.

한편 청와대 현안점검회의에서는 최근 국제금융시장 동향에 대해 논의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