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오세훈·원희룡… 한국당 입당 추진

조선일보
  • 최승현 기자
    입력 2018.10.12 03:25

    황 前총리 "저 뵙자고 하는 분들 마다할 이유 없어" 내달초 회동
    오 前서울시장, 이달말 입당 절차… 김병준 "고용 질 개선됐다는 文대통령 말은 국정 분식 행위"

    자유한국당 입당을 저울질하고 있는 황교안 전 총리가 국회 국정감사가 끝나는 내달 초 한국당 의원 10여 명과 회동을 가질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 지도부는 황 전 총리를 비롯해 오세훈 전 서울시장, 원희룡 제주지사 등 당 밖에 있는 우파 진영의 '잠재적 대선 주자'들의 입당(入黨)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 유기준 의원은 이날 본지 통화에서 "주변에 당과 보수의 미래에 관해 황 전 총리와 만나 대화를 나누고 싶다는 의원이 많아 황 전 총리와 며칠 전 통화를 하고 다음 달 초쯤 만찬을 하기로 했다"며 "10여 명 의원이 동참 의사를 밝혔고 원하는 사람은 누구든 올 수 있는 자리를 만들려고 한다"고 했다.

    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출범 - 자유한국당 김병준(앞줄 가운데) 비상대책위원장과 신임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들이 11일 국회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한국당은 이날 조강특위를 공식 출범했다. 왼쪽부터 조강특위 김성원 위원, 김용태 위원장, 강성주 위원, 김병준 비대위원장, 김석기·전원책 위원.
    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출범 - 자유한국당 김병준(앞줄 가운데) 비상대책위원장과 신임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들이 11일 국회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한국당은 이날 조강특위를 공식 출범했다. 왼쪽부터 조강특위 김성원 위원, 김용태 위원장, 강성주 위원, 김병준 비대위원장, 김석기·전원책 위원. /성형주 기자
    황 전 총리 또한 본지 통화에서 "저를 뵙자고 하는 분들이 있는데 마다할 이유가 없다"며 "서로 마음속 이야기를 툭 터놓고 할 수 있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다만 황 전 총리는 한국당 입당이나 당권 도전 여부에 대해 "지금까지 말씀드린 것 이상 진전된 것이 없다"고 했다. 황 전 총리는 지난달 20일 유기준·정용기·윤상직 등 한국당 의원 6명과 오찬을 하면서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결심이 서면 상처 입을 각오를 하고서라도 도전하겠지만 지금은 국민의 마음을 얻는 게 중요한 것 같다"고 했었다.

    한국당 지도부도 황 전 총리의 입당을 위해 접촉을 진행 중이라고 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본지 통화에서 "곧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제가 직접 찾아뵙고 공식적으로 입당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했다.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범보수 대선 주자 선호도' 1위로 나타난 황 전 총리의 입당이 성사될 경우 한국당 내 세력 구도의 변화가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내년 초 전당대회를 앞두고 황 전 총리가 친박계의 구심점 역할을 하는 데 머무른다면 곧바로 한계에 봉착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황교안, 오세훈, 김태호, 원희룡, 남경필.
    황교안, 오세훈, 김태호, 원희룡, 남경필.

    한편, 바른정당에서 탈당해 현재 무소속으로 있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이달 말쯤 입당 절차를 밟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준 위원장은 최근 오 전 시장을 만나 "보수 정치권이 하나로 뭉쳐야 한다"며 입당을 제안했었다. 그 작업의 일환으로 한국당 지도부는 무소속으로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재선(再選)에 성공한 원희룡 제주지사 영입도 추진하고 있다. 한국당 소속인 남경필 전 경기지사, 김태호 전 경남지사도 당 지도부가 잠재적 대선 주자로 분류해 놓은 인물이다.

    한국당은 이날 조직강화특별위원회를 공식 출범시켰다. 조강특위는 연말까지 전국 253곳 당협위원장 교체 작업을 진행하며 인적 쇄신의 중심이 된다. 조강특위는 위원장인 김용태 사무총장을 비롯해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 김성원 조직부총장 등 당연직 3명과 전원책·전주혜 변호사, 이진곤 전 국민일보 주필, 강성주 전 포항 MBC 사장 등 외부 인사 4명을 더해 총 7명으로 구성됐다. 조강특위의 전원책 변호사는 홍준표 전 대표와 김무성 의원의 차기 당대표 출마 가능성에 대해 "본인들이 큰 그릇이라면 빠지고, 끝까지 고집하면 본인들 스스로가 무덤을 파는 일이 된다"고 했다.

    한편 김병준 위원장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국정 전체에 분식(粉飾)이 이뤄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어제 고용의 질이 개선됐다고 하셨는데 이게 국정에 대해 일종의 말로써 '분식'을 하는 것이라 걱정스럽다"며 "고용의 양뿐 아니라 질까지 계속 악화되는 추세인데 정말 이렇게 느낀다면 국가의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