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GE 기밀 빼낸 중국 국가안전부 관리를 미국으로 압송

입력 2018.10.12 03:00

미국 항공 우주 기업으로부터 기밀을 빼돌려 온 중국 국가안전부 관리가 간첩 혐의로 유럽에서 체포돼 미국으로 압송됐다고 미국 법무부가 지난 10일(현지 시각) 발표했다. 중국 정부 관리가 해외에서 미국으로 압송된 것은 초유의 일로 중국의 국가 주도 산업 스파이 행위에 철퇴를 가하겠다는 미국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중국은 "미국이 날조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검거된 스파이는 중국 국가안전부(국정원 격) 장쑤성 지부 제6판공실에서 해외 정보와 방첩 업무를 담당하는 부국장급 간부 쉬옌쥔이다. 그는 2013년 12월부터 올해 4월 체포될 때까지 제트 엔진을 만드는 제너럴일렉트릭(GE) 항공 부문을 포함한 미국 항공 우주 기업 직원들을 상대로 정보를 빼돌려 온 혐의를 받고 있다.

쉬옌쥔은 장쑤성 과학기술촉진협회 간부로 위장해 학술 세미나 등의 명목으로 GE 항공 직원을 중국으로 초청해 향응을 제공하고, 기술 정보를 넘겨받아 왔다고 미 법무부는 밝혔다. 올해 초 쉬옌쥔은 GE 항공의 터빈 날개 관련 데이터를 얻기 위해 GE 직원과 유럽에서 만나기로 하고 벨기에를 찾았다가 미국과 공조한 벨기에 당국에 붙잡혔다.

미 연방수사국(FBI) 빌 프리스탭 부국장은 "미국을 겨냥한 산업 스파이 행위를 중국 정부가 직접 관리·감독하고 있다는 사실을 드러냈다"고 말했다. 그러나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쉬옌쥔에 대한)미국 측의 기소는 완전히 날조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미국 재무부는 중국을 겨냥한 새로운 투자 제한 규정을 11월 10일부터 시행한다고 NYT가 보도했다. 새 규정은 반도체, 통신, 유도 미사일 등 27개 분야에서 미국 기업을 인수하거나 투자하려는 외국인 투자자의 안보 관련 검토 보고서 제출을 의무화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