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낮에도 쌀쌀한 '가을 추위'… 대관령 아침은 이틀째 영하권

조선일보
  • 김효인 기자
    입력 2018.10.12 03:00

    오늘 서울 최저기온 6도
    기상청 "찬 고기압 천천히 지나가… 다음 주 지나면 기온 오를 듯"

    뚝 떨어진 기온이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그러나 이대로 겨울까지 추위가 이어지지는 않고 다음 주가 지나면 기온이 다시 반등할 것이라고 기상청이 11일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12일 서울의 아침 최저 기온이 6도까지 내려가는 등 전국의 아침 기온이 0~10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대관령 등 일부 관측 지점에서는 영하권으로 내려갈 가능성도 있다. 이미 11일 설악산의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4.1도까지 떨어져 올해 첫 얼음이 관측됐고, 강원도 평창 대관령의 아침 기온이 영하 1도, 충북 제천이 영하 0.4도, 강원도 철원이 0.5도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주말까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기온이 평년 대비 4~7도가량 낮을 것으로 전망했다.

    겨울 재촉하는 서리 - 11일 일부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전국이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보였다. 이날 아침 서리가 내린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왼쪽), 태백시 만항재 숲(오른쪽).
    겨울 재촉하는 서리 - 11일 일부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전국이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보였다. 이날 아침 서리가 내린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왼쪽), 태백시 만항재 숲(오른쪽). /연합뉴스

    갑작스럽게 초겨울 날씨가 찾아온 것은 몽골부터 중국 내륙까지 광범위하게 발달해 있는 대륙성 고기압이 평소보다 천천히 이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시기 대륙성 고기압은 북쪽의 찬 공기를 끌어들이는 역할을 하는데 이동이 느리다 보니 추위가 오래가면서 기온이 낮아진다는 것이다.

    유희동 기상청 예보국장은 "특히 현재 한반도 상공에 강하고 차가운 공기 핵이 지나면서 기온이 내려간 것"이라며 "이 공기를 뒤따라오는 공기층도 기온이 높지는 않을 것으로 보여 크게 따뜻해지지는 않겠다"고 했다.

    또 북쪽의 찬 공기와 남쪽의 따뜻한 공기가 섞이지 않도록 '커튼' 역할을 하는 제트기류(중위도 지역 8~18㎞ 상공에서 부는 강한 편서풍)가 남하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윤기한 기상청 사무관은 "제트기류가 제주도 이남까지 내려오면서 상층 공기뿐 아니라 하층 공기도 긴 시간 찬 북쪽 공기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같은 날씨가 초겨울까지 계속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민간 기상 기업 케이웨더의 반기성 센터장은 "현재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은 이동성 고기압으로, 겨울에 강하게 발달해 움직이지 않는 저지 저기압과는 달리 시간이 지나면 찬 공기를 몰고 빠져나갈 것"이라며 "20일 이후로는 다소 기온이 올라 평년 수준을 회복할 전망"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