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한지민 "전현무 '방송 욕심'에 내 예전 번호로 전화"

입력 2018.10.11 23:32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한지민이 전현무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11일 방송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는 첫 게스트로 배우 한지민이 등장했다. 스페셜 MC로 지상렬-워너원 황민현이 함께 했다.
'해투4'의 새로운 변화는 스튜디오를 벗어나 찾아가는 섭외 방송.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중인 한지민을 찾아 '해투4' 제작진과 MC들이 대거 부산으로 이동했다.
이날 한지민은 "전현무에게 서운한 적이 있다"며 "전현무가 한 방송에서 나한테 전화를 했다. 새 번호를 알려줬는데도 굳이 예전 번호에 전화를 해서 다른 사람이 받았거나 제가 안 받은 설정을 만들었다. 방송 욕심 때문에 일부러 그런 것"이라고 서운해했다.
한지민의 폭탄 발언에 전현무는 "(한지민이) 바뀐 번호를 안 알려줬다"고 해명했고, 한지민은 "왜 제 번호로 안하셨느냐고 문자 보냈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전현무는 "그 때 한지민 씨 번호를 저장했다. 제가 왜 그러겠느냐"고 항변했지만, 한지민은 "그럼 제 번호를 저장 안 하셨나 보다. 정말 서운하다"며 '전현무 몰이'를 시작했다.
한지민은 "황민현이 함께 출연한다는 소식에 회사의 여직원들이 모두 부산에 내려왔다"며 황민현을 향한 주변의 팬심을 전했다. 이에 황민현은 한지민을 위해 라이브 노래를 선사해 여심을 자극했다.
ly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