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뛴다는 것, 기쁘고 감사···경기 굉장히 많았지만”

  • 뉴시스
    입력 2018.10.11 19:03

    파주NFC 입소하는 황희찬
    당돌한 황희찬(함부르크)에게 강호 우루과이는 두려움이 아닌 설렘의 대상이다. 황희찬은 “상대가 강하지만 창의적인 플레이로 최선을 다해 골도 넣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황희찬은 11일 파주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우루과이전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한국은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와 상대한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의 우루과이는 한국이 안방 평가전에서 상대할 수 있는 사실상 최고 수준의 팀이다.

    우루과이는 공격 뿐 아니라 수비도 강하다.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에서는 디에고 고딘(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을 중심으로 3경기 무실점을 기록했다. 본선에 오른 32개국 중 조별리그 실점이 없는 팀은 우루과이가 유일했다. 황희찬은 “상대가 강한 것을 떠나 우리 팀에 능력적으로 좋은 선수가 많기에 하고픈 것을 한다면 충분히 잘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팬들이 재미있는 축구를 볼 수 있도록 창의적으로 좋은 플레이를 잘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나아가 “우루과이가 굉장히 강한 팀이란 것은 잘 알고 있다. 고딘이라는 선수도 있고 수비 또한 좋은 팀”이라면서도 “상황마다 최선의 선택을 해 골까지 넣는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황희찬은 러시아월드컵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모두 소화한 몇 안 되는 선수다. 소속팀 함부르크에서도 꾸준히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체력적인 우려가 뒤따르고 있지만 황희찬은 괜찮다며 손사래를 쳤다.

    “경기 수가 굉장히 많았지만 뛴다는 것은 기쁘고 감사한 일이다. 대표팀 소집을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다. 1분이라도 주어진다면 가진 모든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겠다.”

    우루과이전 입장권 6만4000여장은 이미 다 팔렸다. 네이마르(파리생제르맹)가 방한한 2013년 10월12일 브라질전 이후 꼭 5년 만에 서울월드컵경기장 만원 관중이 확실시 된다.

    황희찬은 “분위기가 올라온 상태에서 많이 찾아줘 기쁘다. 보답할 수 있도록 감독님과 코칭스태프가 열심히 준비 중”이라며 선전을 약속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