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북한석탄 국내 반입 의심 2건, 관세청 조사 들어가"

입력 2018.10.11 17:13

11일 대전 정부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관세청과 조달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북한산 석탄 반입과 관련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올 초 발생한 북한산 석탄의 국내 반입과 관련해 관세청이 업체 압수수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심재철 의원은 관세청에 확인한 결과, 북한산 석탄이 국내에 반입되었다는 구체적인 내용을 제보받아 최근 8월에 수사에 착수하고 외교부에 보고했으며, 최근 해당 2개 업체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심재철 의원은 관세청과 외교부가 북한산 석탄 추가 반입건과 관련 사건을 은폐하려고 한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지난 8월 관세청은 북한산 석탄 조사 발표 당시 추가 2곳에 대한 수사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심 의원은 "북한산 석탄과 관련해 관세청이 발표한 자료 외에 추가로 조사하고 있는 건이 있는지에 대한 묻자, 추가조사는 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이어 "북한산으로 추정되는 석탄은 이미 국내에 반입이 완료되어 물량이 풀렸다"며 "추가 수입 물량도 북한산으로 밝혀질 경우, 관세청은 또다시 북한산 석탄을 사전에 차단하지 못했다는 책임을 집중 추궁당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심 의원은 이날 관세청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현재 수사 중인 북한산 석탄 의심 건 관련해 관세청의 자세한 수사 진행상황 및 반입과정에서 이를 관세청이 사전에 인지하지 못하고 뒤늦게 제보를 통해 수사에 들어간 이유 등을 집중 추궁했다.

심 의원은 "관세청이 뒤늦게 업체로부터 제보받아 북한석탄 반입 조사에 나섰는데 통관과정이 뚫리는 등 매우 허술한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산 석탄 추가 수사 건과 외교부 보고 등을 관세청이 그동안 숨겨온 것은 은폐 의혹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