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해군 관함식 사열..."강정마을 상처 치유에 최선"

입력 2018.10.11 17:08

靑 "주민 고통 치유에 정부가 앞장"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제주 해군기지 일대에서 진행된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하고, 해군기지 설치 문제로 갈등을 겪었던 제주 강정마을 주민들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앞바다에서 열린 관함식 함상연설을 통해 "제주도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한다"며 "강정마을 주민들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곳 해군기지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고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 참석해 '좌승함(座乘艦)'인 상륙함 '일출봉함' 함상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60분간 진행된 국내외 해군 함정의 해상 사열에도 강정마을 주민, 제주도민과 유가족 대표 등 국민사열단에 선정된 일반 국민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밖에 군에서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빈센트 브룩스 유엔군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 육·해·공군 참모총장, 주요군지휘관, 모범장병과 사관생도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관함식 참석차 방문한 제주에서 서귀포시 강정마을을 찾아 주민들과 만날 계획이다. 해군기지 설치를 두고 11년간 찬반 갈등을 겪었던 강정마을에 현직 대통령이 방문해 주민들과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와 관련 이날 오전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관함식이 어디에서 열릴 것인지 논란이 있었다. (개최지가) 부산이나 진해로 갈 수도 있다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처음부터 대통령은 관함식을 제주도 강정마을 앞바다에서 하는 것이 좋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고, 꼭 참석하겠다는 생각을 여러차례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설사 가다 돌아오더라도, 제주에서 하는 관함식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2007년 (노무현정부 때) 처음으로 강정에 기지를 만드는 문제가 처음으로 결정됐고, 그 뒤 11년 동안 많은 고통과 상처가 있었다"며 "문 대통령은 이 문제를 치유를 하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