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의 세계 정복"…방탄소년단, 美타임지 커버 장식 '韓가수 최초'

입력 2018.10.11 11:32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타임의 글로벌 표지를 장식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타임(TIME)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과의 인터뷰와 함께 표지를 공개했다.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타임의 글로벌 표지 모델로 참여하게 됐다.
표지 속엔 "차세대 리더"(next generation leader)라는 글과 함께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정장을 입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타임은 '방탄소년단이 세계를 정복하는 방법'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개했다. 타임은 "방탄소년단은 비틀즈와 원 디렉션처럼 듣기 좋은 음악을 들려주고 있고, 뉴키즈 온 더 블록과 엔 싱크를 연상하게 하는 댄스를 보여주지만, 방탄소년단만의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있다"고 극찬했다.
또, "방탄소년단은 케이팝에 한 획을 그은 방시혁 대표에 의해 만들어졌다"며 "방시혁 대표가 다듬어지지 않았던 멤버들을 보완하고 프로듀싱을 통해서 지금의 방탄소년단이 완성되었다"고 표현했다.
영상 인터뷰를 통해 멤버들은 "우리는 팀의 중요성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리더 RM은 "한국인으로서 우리는 우리의 국가를 사랑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우리를 K팝 전도사로 불러주셔서 영광스럽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RM은 'IDOL' 가사가 현재 방탄소년단의 위상을 보여주고 있다는 질문에 "나 자신을 사랑하는 것이 방탄소년단의 아이덴티티의 중심"이라며 "인생에는 많은 어려움들이 있지만 자기 스스로 만족하는 삶을 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슈가는 "뮤직비디오나 SNS, 가사 등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고 팬분들은 열심히 번역을 해서 널리 알리고 있다"며 "공감할 수 있는 것들을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언어의 장벽이 있어도 음악에 대한 팬들의 반응은 똑같다"며 "음악이 우리를 하나로 만들어주고 있다"고 전했다.
지민은 "우리가 관객분들에게 에너지를 주지만 저희도 받고 있다"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마지막으로 슈가는 "언젠가는 슈퍼볼에서 공연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지 않을까"라며 희망과 목표를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 9,10일 영국 런던 O2 아레나를 시작으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독일 베를린, 프랑스 파리 등에서 'LOVE YOURSELF' 유럽 투어를 이어간다.
jyn2011@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