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강특위 구성 완료…외부위원 전원책·이진곤·강성주·전주혜

입력 2018.10.11 10:07 | 수정 2018.10.11 10:15

11일 자유한국당의 조강특위 외부위원으로 선임된 전원책·이진곤·강성주·전주혜 위원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의 외부위원으로 전원책 변호사·이진곤 국민일보 논설고문·전주혜 변호사와 함께 강성주 전 MBC 보도국 국장 등이 11일 임명됐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당사에서 비상대책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에서) 조강특위 위원 인선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조강특위는 한국당의 인적·조직 쇄신을 추진하는 기구로, 김용태 사무총장이 조강특위 위원장을 맡았으며, 김석기 당 전략기획부총장과 김성원 당 조직부총장이 당연직으로 인선됐다.

김 위원장은 "공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지 여부를 인선의 기준으로 삼았다"며 "공정성을 담보하면서 외부의 압력이나 영향력에 흔들리지 않는 인물들을 추천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에 추천된) 강성주 전 국장의 경우 전원책 변호사가 추천한 인물"이라며 "검증 시스템을 제대로 갖추지 못했고, 추천된 인물 중 우리 당과 맞지않는 인물이 있거나 본인이 고사한 인물들이 있어 (구성이) 늦어졌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당 일각에서 한시적인 조강특위의 기한 때문에 실질적 쇄신이 어려울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 것과 관련 "기한과 쇄신은 관계가 없는 문제"라며 "(기한보다는) 얼마나 새롭고 좋은 인물을 받아들이는가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당무감사위원회에 의한 당무 조사 등이 서로 맞물려 (조강특위의 활동이) 언제 끝난다고 정확히 말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는 조강특위를 통한 인적 청산 여부에 대해서도 "누구를 밖으로 내보내고 지위를 박탈하느냐 보다 많이 영입해야겠다는 생각을 먼저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원책 변호사는 여러 TV프로그램에서 보수 성향의 정치 패널로 출연해 인지도가 높은 인물이며 자유기업원 원장을 맡기도 했다. 이진곤 고문은 새누리당 중앙윤리위 위원장을 역임한 바 있으며, 강성주 전 국장은 포항 MBC 사장을 거친 후 현재 재외동포저널의 대표로 재임 중이다. 전주혜 변호사는 서울중앙지법의 부장 판사를 역임했으며, 대한변협의 ‘일‧가정 양립을 위한 위원회’ 위원장이기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