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장에 벵갈고양이가 왜?…김진태 "퓨마 대용"

입력 2018.10.10 14:12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장에는 벵갈고양이가 등장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지난 9월 대전 오월드 동물원에서 탈출했다가 사살된 퓨마와 관련해, 청와대와 국무총리실이 제대로 된 대응을 못했다는 지적을 하기 위해 대동한 것이다. 벵갈 고양이는 고양이 품종 가운데 대형종에 속하는 고양이다.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 퓨마를 닮은 '벵갈고양이'가 등장했다. 이날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지난달 18일 대전동물원에서 탈출한 '퓨마 사태'에 대한 과잉 대응을 지적했다. /뉴시스
김 의원은 "지난 9월 18일 대전동물원에서 탈출했다가 사살된 퓨마와 비슷하게 생긴 동물을 가져왔다"며 벵갈고양이를 소개했다. 김 의원은 "퓨마를 데리고 와서 보여주고 싶지만 그게 힘드니 그 새끼와 비슷한 동물을 데려왔다"고 했다. 벵갈고양이가 담긴 소형 철제 케이지(우리)는 국감장 한 가운데 놓였다.

김 의원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에게 "남북정상회담을 하는 날 눈치도 없는 퓨마가 탈출해 인터넷 실시간 검색어 순위 1위를 계속 차지했다. 그랬더니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소집된 게 맞느냐"고 물었고, 홍 실장은 "NSC 소집은 사실이 아니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이어 "퓨마가 우리를 이탈한 사실을 인지하고 1시간35분 만인 6시45분 NSC가 열렸는데, 이는 지난해 5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는 2시간33분만에 NSC가 열렸을 때보다 훨씬 민첩하게 청와대가 움직인 것"이라고 했고, 홍 실장은 "그렇지 않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이 "NSC 화상 회의가 연결된 것은 맞느냐"고 묻자, 홍 시장은 "화상 회의는 모르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퓨마가 사람을 공격했다는 보고가 없다. 고양이과 동물 중에서도 가장 온순한 게 퓨마"라며 "열려진 우리 출입문에 동물이 나간 것 뿐이라 사살할 상황은 전혀 아니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마취총을 쐈는데 안죽으니 바로 사살을 했다. 퓨마가 불쌍하지 않느냐"라고 했다. 이에 홍 실장은 "퓨마가 울타리를 건너가면 인근 주민들은 굉장히 위험한 상황이었다. 사살하지 않고 (퓨마가) 인근 주민을 피해 입혔으면 정부가 얼마나 지탄을 받았겠나"라고 했다.

앞서 김 의원 측은 이날 국정감사를 시작하기 전 벵갈고양이를 국감장에 대동할 것이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기자들에게 보냈다. 김 의원 측은 메시지에서 벵갈고양이를 ‘이색 증인’이라고 칭하며 "백문이 불여일견. 김진태 의원은 10일 정무위 국감에서 벵갈고양이를 등장시켜 화제를 모을 예정"이라며 "의원실에서는 국감을 위해 어렵사리 벵갈고양이를 공수해 며칠 간 닭가슴살과 참치 등을 먹이며 깜짝 이색 증인을 준비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되어야 하지 않아야 한다"며, "작은 동물도 이런 케이지에 있으면 힘들고 스트레스 받는다는 점도 우린 다시금 되새겨야 한다"고 하기도 했다.

한편, 일부 동물단체에서는 이날 김 의원이 벵갈고양이를 국감장에 데리고 나온 것에 대해 ‘동물 학대’라며 비판하는 입장을 내기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