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개성공단 정수장 가동"…개성시에 하루 1.5만t 물 공급

입력 2018.10.10 11:20 | 수정 2018.10.10 11:27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9월 14일 오전 개성공단에서 열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에서 공동연락사무소 구성 운영 합의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통일부는 10일 개성공단에 설치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에 맞춰 개성공단 정수장 재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통일부 정례브리핑에서 "판문점선언 합의에 따라서 공동연락사무소가 9월 14일에 개소했다. 거기에 맞춰서 정·배수장 시설도 일부 개·보수했다. 그에 따라서 물도 공급이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개성 지역 물 공급은 ‘월고저수지’에서 한다. 그동안 개성 시민뿐만 아니라 개성공단도 같은 취수원으로 해서 활용을 해왔다"면서 "공동연락사무소도 지금 같은 (곳에서) 생활용수와 식수를 공급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월고저수지의 활용 및 개성시 공급 등이 모두 남북 간의 합의에 근거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우리 측이 개성시에 대한 공급을 중단할 경우에 북측 역시 월고저수지에서 정·배수장으로 공급되는 물 공급을 중단하게 되는 그런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이어 "개성시 주민들이 생활용수를 개성공단 내의 정배수장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에서 인도적인 차원도 고려한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개성공단 정·배수장에서 정수 처리한 물 중 1만5000t가량이 개성 시내에 공급된다. 연락사무소와 관련 시설에 공급되는 양은 1000~2000t가량에 불과하다. 통일부 측은 "정·배수 규모가 늘어날 경우에 전기료, 투입 약품 비용 등이 일부 증가하나 대부분의 비용을 인건비 등이 차지하는 만큼 유의미한 비용 증가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백 대변인은 "연락사무소에 대한 물자, 장비, 전력공급 및 관련시설물들의 활용은 원활한 운영과 인원들의 편의를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며 "북한에 경제적 이익을 주는 것이 아니다. (대북)제재의 목적도 훼손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개성공단 재가동과는 무관하다"며 "지금 남북관계 진행상황과 관련해서는 미국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