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BTS 측 "정국 발꿈치 부상...런던 공연 의자에 앉아 진행" (전문)

입력 2018.10.10 10:29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발꿈치 부상을 당했다. 회복을 위해 런던 공연은 의자에 앉아서 안무 없이 진행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10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정국은 약 2시간 전 리허설 및 사운드체크를 마치고 공연장 내 대기실에서 가볍게 몸을 풀던 중 발꿈치를 가구에 부딪혀 크게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다"면서 "이에 긴급히 의료진이 공연장으로 출동하여 진료 후 상처부위를 처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의료진은 큰 부상은 아니나 부상 부위에 출혈 등이 발생할 수 있어 금일 공연에서 안무를 진행하면 안된다는 소견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에 정국은 공연에는 참여하나 상처부위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의자에 앉아서 안무 없이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런던 공연장에 있었던 팬들에 따르면 정국은 의자에 앉아서 런던 콘서트의 모든 곡을 소화했으며, 공연 말미에 끝내 눈물을 흘렸다. 그는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오늘 일을 겪으면서 두번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다짐한다"고 말했고, 팬들이 위로의 박수를 쏟아내자 눈물을 흘린 것으러 전해진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현지시간으로 9일부터 'LOVE YOURSELF' 유럽 투어를 진행 중이다.
다음은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오늘 런던 LOVE YOURSELF 콘서트에 출연 예정이었단 방탄소년단의 멤버 정국이 공연을 진행하는데 일부 지장이 있어 이를 알려드립니다. 정국은 약2시간 전 리허설 및 사운드체크를 마치고 공연장 내 대기실에서 가볍게 몸을 풀던 중 발꿈치를 가구에 부딪혀 크게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습니다. 이에 긴급히 의료진이 공연장으로 출동하여 진료 후 상처부위를 처치했습니다. 의료진은 큰 부상은 아니나 부상 부위에 출혈 등이 발생할 수 있어 금 일 공연에서 안무를 진행하면 안된다는 소견을 전달했습니다. 이에 정국씨는 공연에는 참여하나 상처부위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의자에 앉아서 안무 없이 공연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방탄소년단의 LOVE YOURSELF 콘서트를 기다려 주신 많은 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joonamana@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