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이해찬, 국가보안법 입장 명확히 해야"

입력 2018.10.10 09:44 | 수정 2018.10.10 11:45

김성태<사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가보안법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 참석해 "굳이 평양까지 가서 국가보안법을 재검토하겠다는 이 대표가 서울로 돌아와서는 국가보안법을 폐지·개정해야 한다는 건 아니라며 슬쩍 뒤로 물러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정은 앞에서는 (국보법을) 재검토하겠다더니 서울에 와서 아니라는 것은 집권당 대표의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라며 "국감을 앞에 두고 정권도 책임회피에 급급한 마당에 정치적 책임마저 회피하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폐지·개정을 하는 게 아니라면 강화라도 하겠다는 얘기인가"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또 "정기국회를 하루 앞두고 2기 개각을 단행해 국감에서 책임을 회피하려는 문재인 정권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감은 정책의 주무 장관이 국민 앞에 나와 정책의 잘잘못을 평가받고 올바른 방향을 만들기 위한 자리임에도, 교육부·국방부·산업통상자원부·노동부·여성가족부의 신출내기 장관들을 허수아비로 내세워 국민에 대한 책임과 도리를 회피하려 한다"며 "문재인 정권이 어떤 꼼수로 국민을 우롱하려 해도, 한국당은 집중력과 끈기로 반드시 문재인 정부 정책의 허상을 드러낼 것"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유럽 순방에 대해서도 "국정감사를 시작하는 마당에 어느 장관을 빼내어 유럽 순방에 대동하려는지 (모르겠다)"며 "(유럽에) 가더라도 국감 받아야 할 장관들은 반드시 남겨두고 다녀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이해찬 대표가 11월에 남북 국회회담을 하기 위해 평양으로 갈 것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이 대표가 말하는 게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국회(회담)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중심으로 얘기해야지, 남북문제의 모든 걸 이 대표가 좌지우지하고 결정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