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측 "정국, 발꿈치 부상…런던공연 안무없이 참여" [공식입장]

  • OSEN
    입력 2018.10.10 08:15


    [OSEN=정지원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발꿈치 부상을 입었다. 런던 무대에는 예정대로 오르지만 안무 소화는 불가능할 전망이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10일(한국시간) 공식 트위터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정국은 리허설 및 사운드체크를 마치고 대기실에서 몸을 풀던 중 발꿈치를 가구에 부딪혀 크게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다. 

    소속사는 "의료진이 공연장으로 출동해 진료 후 상처부위를 처치했다. 큰 부상은 아니나 부상 부위에 출혈 등이 발생할 수 있어 금일 공연에서 안무를 진행하면 안된다는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정국은 공연에는 참여하나 의자에 앉아서 안무 없이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현재 월드투어 콘서트 '러브 유어 셀프'를 진행 중이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OSEN DB,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트위터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