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People] 15억짜리 작품 파쇄한 얼굴 없는 화가 뱅크시

입력 2018.10.09 03:01

언론, 40代 이상 英 남성 추정

지난 6일(현지 시각) 영국 런던의 소더비 경매에서 '풍선과 소녀'〈사진〉라는 그림이 104만파운드(약 15억4000만원)에 낙찰됐다는 망치가 두드려지는 순간 액자 안에 숨겨져 있던 파쇄기가 작동해 그림이 찢어지는 일이 있었다. 이 소동 직후 작가 '뱅크시(Banksy)'는 자신이 미리 파쇄기를 설치해 작동시켰다고 밝혔다. 뱅크시는 '얼굴 없는 화가'로 알려져 있는데, 이번 소동으로 그의 정체에 대한 관심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풍선과 소녀'
뱅크시는 철저히 신원을 숨긴 채 세계 주요 도시에서 그라피티(담벼락에 낙서처럼 그리는 거리예술)를 남기는 게 특기다. 자본가나 권력자를 향한 비판이 담긴 그라피티를 기습적으로 그려놓고 홀연히 사라진다. 지난 6월 프랑스 파리에 나타나 68혁명(1968년 프랑스에서 벌어진 학생·노동자들의 반정부 시위) 50주년을 기념한 그라피티를 주요 건물에 그려놓고 사라진 것이 대표적이다.

그는 유명 미술관에 자신의 작품을 슬쩍 두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2005년 대영박물관에 들어가 쇼핑 카트를 밀고 있는 원시인이 그려진 돌을 놓고 사라졌다. 작품은 제대로 감상하지 않으면서 유명한 곳에서 미술품을 관람했다는 허영만 좇는 세태를 고발한 것이다. 미국 자연사박물관, 메트로폴리탄미술관에도 비슷한 방식으로 작품을 슬쩍 놓고 갔다.

그는 언론 인터뷰를 할 때도 눈, 코, 입만 뚫린 마스크를 쓰며 신분 노출을 꺼린다. 그를 인터뷰한 언론 매체들은 그가 영국인 남성이라고 공통적으로 이야기한다. 그도 부인하지 않는다. 1990년대 초반부터 활동했다고 스스로 밝힌 것을 보면, 당시를 10대 중반으로 가정하더라도 현재 나이가 최소한 40대는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

2008년 영국의 일부 언론은 브리스톨 출신 거리 예술가 로빈 거닝엄이 뱅크시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한 적이 있다. 하지만 뱅크시 본인과 거닝엄의 가족들은 이를 부인했다. 일각에서는 한 명이 아니라 여러 명의 거리예술가들이 뱅크시란 하나의 이름으로 활동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기도 한다.

경매업계에서는 뱅크시의 그림이 이번 파쇄 소동으로 화제를 불러모으면서 금전적 가치가 폭등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