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 3연패로 DS 탈락...오승환 1이닝 무실점(종합)

  • OSEN
    입력 2018.10.08 09:26


    [OSEN=덴버(미국), 서정환 기자] 콜로라도 로키스가 3연패로 허무하게 탈락했다.

    콜로라도는 8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 필드에서 벌어진 ‘2018시즌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밀워키 브루어스에게 0-6으로 무릎을 꿇었다. 원정 2연전에 이어 홈경기까지 내준 콜로라도는 3연패로 탈락했다. 승리한 밀워키는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 LA 다저스(2승) 대 애틀란타 브레이브스(2패)의 승자와 맞붙게 됐다.

    오승환은 0-4로 뒤진 8회초 등판해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잘 막았다. 오승환은 포스트시즌 평균자책점을 13.50으로 크게 낮췄다. 

    믿었던 콜로라도 타선이 지독하게 터지지 않았다. 콜로라도 선발 헤르난 마르케스는 5이닝 5삼진 7피안타 1볼넷 2실점으로 무너졌다.

    밀워키는 1회부터 크리스챤 옐리치가 볼넷으로 살아나갔다. 라이언 브론이 첫 안타를 쳐 옐리치를 3루에 보냈다. 트래비스 쇼의 야수선택에 옐리치가 홈을 밟아 선취점을 뽑았다. 밀워키는 4회초 제수스 아귈라가 솔로홈런을 때려 리드를 2-0으로 늘렸다.

    콜로라도는 5회까지 3안타 무득점에 묶이는 등 좀처럼 타격감을 찾지 못했다. 2회 선두타자 트레버 스토리가 안타를 치고, 카를로스 곤살레스가 볼넷을 얻었다. 1사 1,2루 기회서 콜로라도는 두 범의 범타에 그쳐 기회를 못 살렸다.

    밀워키는 6회 마이크 무스타커스의 안타와 에릭 크라츠의 2루타가 터지면서 한 점을 더 뽑았다. 구원투수 스캇 오버그는 보크에 폭투까지 범해 한 점을 더 줬다. 밀워키가 4-0으로 달아나 승기를 잡은 순간이었다.

    오승환은 콜로라도가 0-4로 뒤진 8회초 등판했다. 오승환은 첫 타자 트래비스 쇼를 맞아 풀카운트 승부 끝에 우전 2루타를 맞았다. 쇼가 2루에 안착했다. 132km 커터가 낮게 들어갔지만 쇼가 잘 쳐냈다.

    오승환은 4회 홈런을 쳤던 제수스 아귈라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았다. 오승환이 고의사구로 마이크 무스타커스를 걸러 1사 1,2루가 됐다. 에릭 크라츠가 안타성 타구를 날렸으나 3루수 놀란 아레나도가 잘 잡아 3루를 터치한 뒤 1루에 송구해 더블플레이를 완성했다. 오승환은 실점위기서 더블플레이를 유도해 고비를 넘겼다.

    콜로라도는 9회초 마무리 웨이드 데이비스가 올란도 아르시아와 키언 브록스턴에게 연속 홈런을 맞고 무너졌다. 홈팬들의 성원을 등에 업은 콜로라도는 9회말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하지만 끝내 6점을 뒤집지 못하고 무너졌다. 콜로라도의 탈락으로 오승환의 가을야구 도전도 함께 막을 내리게 됐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덴버(미국)=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