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철, 급성 신우신염으로 벤투호 합류 무산

  • 뉴시스
    입력 2018.10.06 23:10

    관중들에게 박수 보내는 구자철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뛰는 구자철의 10월 A매치 출전이 불발됐다.

    대한축구협회는 6일 구자철이 급성 신우신염으로 소집 명단에서 제외됐다고 밝혔다.

    신우신염은 신장이 세균에 감염되는 것이다. 구자철은 안정이 필요하다는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10월 A매치를 건너뛰기로 했다. 부상 여파로 벤투호 1기에 포함되지 못했던 구자철은 이번 소집을 기대했으나 예상치 못한 사유로 또 다시 낙마했다.

    구자철의 빈자리는 K리그1 포항 스틸러스 김승대가 채운다. 벤투 감독은 평소 눈여겨봤던 김승대를 대체 선수로 발탁했다. 올해 초 자메이카, 라트비아와의 평가전에 잠시 모습을 드러냈던 김승대는 모처럼 진가를 뽐낼 기회를 잡았다. 김승대의 A매치 기록은 5경기 출전 1골이다. 선수단은 8일 오후 파주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로 소집돼 우루과이(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 파나마(16일 천안종합운동장)전을 준비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