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등 위기' 인천·전남 나란히 승리…서울은 하위 스플릿행

  • 뉴시스
    입력 2018.10.06 23:09

    ///
    강등권 탈출을 노리는 인천 유나이티드와 전남 드래곤즈가 나란히 승리를 맛봤다.

    인천은 6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2라운드 대구FC와의 원정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지난달 2일 울산전(3-2) 이후 5경기 만에 승리를 챙긴 인천은 승점 30(6승12무14패)이 됐다. 8위 대구는 4연승 후 1무2패의 부진에 빠졌다. 승점 36(10승6무16패)에서 제자리걸음을 하며 상위 스플릿 입성이 사실상 무산됐다.

    홈팀 대구가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10분 류재문의 헤딩슛이 골대를 때리면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위기를 넘긴 인천은 역습 한 번에 균형을 깨뜨렸다. 전반 25분 미드필드 지역에서 넘어온 긴 패스를 문선민이 마무리했다. 문선민은 골키퍼 조현우가 나온 것을 확인한 뒤 키를 살짝 넘기는 슛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대구는 전반 36분 동점골을 가져갔다. 에드가의 패스를 받은 정승원이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슈팅 직전 접는 동작으로 수비수 두 명을 속이는 재치가 돋보였다.

    팽팽했던 경기는 후반 28분 무고사의 발끝에서 갈렸다. 무고사는 김진야의 크로스를 가슴으로 잡아둔 뒤 강력한 왼발슛을 시도해 조현우의 방어를 뚫었다. 대구는 남은 시간 공세를 펼쳤으나 인천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전남은 안방에서 FC서울을 1-0으로 돌려세웠다.

    ‘0’의 행진이 이어지던 후반 28분 허용준이 침묵을 깼다.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이상헌의 크로스를 잡아 지체없는 오른발 슛으로 골을 기록했다. 꼴찌 추락 위기에 몰렸던 전남을 구한 한 방이었다.

    전남은 승점 32(8승8무16패)로 11위를 지켰다. 인천은 두 시간 만에 다시 최하위로 내려갔다.

    9경기 연속 무승(3무6패)에 그친 9위 서울(승점 35·8승11무13패)은 창단 첫 하위 스플릿 추락이 확정됐다. 33라운드를 이겨도 6위를 확보할 수 없다. 최하위 인천과 5점차에 불과해 이제는 진지하게 강등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다.

    서울 주장 고요한은 후반 39분 거친 플레이로 레드카드를 받아 추격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고요한은 공이 이미 사이드 라인을 벗어난 뒤 근처에 있던 허용준을 고의로 잡아당겼다. 허용준이 팔로 불쾌함을 드러내자 이번에는 머리를 들이댔다.

    이때 허용준의 어깨에 얼굴 부근을 맞은 고요한은 흥분을 참지 못하고 손으로 상대의 목을 잡았다. 이를 지켜본 주심은 즉각 퇴장을 명령했다. 고요한은 퇴장 판정 뒤에도 허용준을 향해 손가락질을 하는 등 이해하기 어려운 행동을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어깨로 몸싸움을 시도했던 허용준도 경고 누적으로 그라운드를 떠났다. 허용준은 앞서 골 세리머니 도중 유니폼 상의를 벗어 경고 한 장을 안고 있던 상태였다.

    포항 스틸러스와 강원FC는 1-1로 비겼다. 전반 36분 강원 정석화가 골맛을 보자 후반 12분 포항 김승대가 맞불을 놓았다.

    이미 상위 스플릿행을 확정한 포항은 승점 47(13승8무11패)로 4위를 지켰다. 상위 스플릿 입성을 위해 갈 길 바쁜 6위 강원은 승점 39(10승9무13패)를 기록했다. 7위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38·9승11무11패)와의 승점차는 1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