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rd BIFF]이성민·김희애·주지훈·김선영, '공작·허스토리' 부일상 주조연상 싹쓸이

입력 2018.10.05 19:12

[부산=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영화 '공작'이 부일영화상 주연상과 조연상을 싹쓸이 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제27회 부일영화상이 5일 오후 부산시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렸다. 이날 최고의 영예인 최고 작품상은 '공작'(윤종빈 감독)에게로 돌아갔다. '1987' '남한산성' '버닝' '클레어의 카메라' 등 쟁쟁한 후보를 재치고 큰 쾌거를 안은 것.
특히 이날은 '공작'과 '허스토리'의 주연 배우들이 주연상과 조연상을 싹쓸이 해 눈길을 끌었다. 남녀주연상은 '공작'의 이성민과 '허스토리'의 김희애가 받았다. 수상 직후 이성민은 "후보에 저희 공작 배우가 세명이나 있어서 기쁘다. 특히나 우리 정민이나 있어서 기분이 묘했다. 제가 연기를 시작한 20대부터 꿈꿨던 것들이 공작을 하면서 많이 이뤄졌다. 그런 기회를 준 모든 제작진께 감사드린다. 특히나 저에게 늘 멋진 캐릭터를 선물해준 윤종빈 감독님께 감사하다. 연기를 잘해서 받은게 아니라 좋은 영화의 좋은 캐릭터 덕에 받은거라 생각한다"며 "그리고 이상은 지훈이, 진웅이, 정민이 그리고 저 넷이 감사함을 나누겠다"고 말했다.김희애는 "저희 영화에는 김해숙 선배님 이용녀 선배님 문숙 선배님 예수정 선배님, 등 훌륭한 선배님들이 계셨다.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정말 기뻤다. 그리고 김선영 씨를 비롯한 후배들도 작은 역이지만 매회 최선을 다해 연기를 했다. 그모습을 보며 저도 자극을 받은 훌륭한 작품리었다. 이번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었다. 일제시대에 어렵게 사셨던 우리 할머님들과 수십년간 모은 재산을 할머님들을 위해 쓰신 김문숙 선생님의 이야기를 영화화 한 작품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에 김문숙 선생님이 오셨다 선생님께 많은 박수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조연상은 '공작'의 주지훈과 '허스토리' 김선영에게로 돌아갔다. 수상 직후 주지훈은 "놀러오는 가벼운 마음으로 부산에 놀러왔는데 이전 영화를 함께 있던 모든 가족들이 계셔서 생각보다 떨린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올 한해 한국영화를 사랑해주신 관객분들께 감사하다. 감독님과 함께 했던 모든 스태프들, 정민이형 진웅이형 성민이형 윤종빈 감독님 너무 감사드린다"며 "사실 제가 이런 영광스러운 자리에 오기 까지 '아수라'에서 시작된 것 같다. 윤종빈 감독님도 '아수라'를 보고 캐스팅 해주셨다. 그래서 아수라를 저에게 양보해주신 김남길 배우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선영은 "의미 있는 영화에 저를 캐스팅 해준 민규동 감독님과 저를 캐스팅 할때 말리지 않아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저는 이 영화를 찍는 내내 김희애 선배님께 정말 감사드렸다. 저에게 늘 따뜻하게 관심 가져주시고 친근하게 다가와쥐고 제 이야기 제 딸 이야기 늘 귀담아 주셨다. 정말 행복했다"며 "마지막으로 사랑하는 우리딸 남편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 27회 째를 맞은 '부일영화상'은 1958년 출범한 국내최초의 영화상이다. 부산일보사가 주최하고 부산시와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가 후원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제27회 부일영화상 수상목록>
최우수 작품상: '공작'
최우수 감독상: '버닝' 이창동 감독
남우주연상: '공작' 이성민
여우주연상: '허스토리' 김희애
남자조연상: '공작' 주지훈
여자조연상: '허스토리' 김선영
신인남자연기상: '튼튼이의 모험' 김충길
신인여자연기상: '마녀' 김다미
신인감독상: '소공녀' 전고운 감독
남녀인기스타상: '신과함께' 도경수, 김향기
미술상: '공작' 박일현 미술 감독
음악상: '버닝' 모그
촬영상: '1987' 김우영 감독
각본상: '공작' 권성휘 윤종빈
유현목 영화 예술상: 오지필름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