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rd BIFF]'공작' 이성민, 부일영화상 남우주연상 수상 '쾌거'

입력 2018.10.05 18:51

5일 오후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부일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식전 열린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배우 이성민. 부산=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10.05/
[부산=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이성민이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기쁨을 누렸다.
5일 오후 부산시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27회 부일영화상에서 '공작' 이성민이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날 후보에는 '1987' 김윤석, '공작' 황정민, 이성민,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모' 기주봉, '버닝' 유아인이 올라 경합을 펼쳤다.
수상 직후 이성민은 "후보에 저희 공작 배우가 세명이나 있어서 기쁘다. 특히나 우리 정민이나 있어서 기분이 묘했다. 제가 연기를 시작한 20대부터 꿈꿨던 것들이 공작을 하면서 많이 이뤄졌다. 그런 기회를 준 모든 제작진께 감사드린다. 특히나 저에게 늘 멋진 캐릭터를 선물해준 윤종빈 감독님께 감사하다. 연기를 잘해서 받은게 아니라 좋은 영화의 좋은 캐릭터 덕에 받은거라 생각한다"며 "그리고 이상은 지훈이, 진웅이, 정민이 그리고 저 넷이 감사함을 나누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27회 째를 맞은 '부일영화상'은 1958년 출범한 국내최초의 영화상이다. 부산일보사가 주최하고 부산시와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가 후원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