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rd BIFF]'공작' 주지훈X'허스토리' 김선영, 부일영화상 조연상 쾌거

입력 2018.10.05 18:43

[부산=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김주지훈과 김선영이 부일영화상 조연상을 수상했다.
주지훈과 김선영은 5일 오후 부산시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27회 부일영화상에서 각각 '공작'(윤종빈 감독)과 '허스토리'(민규동 감독)으로 남여조연상을 수상했다. 남자조연상 후보에는 '1987' 조우진, '공작' 주지훈, '독전' 故 김주혁, 박해준, '버닝' 스티븐 연이 올랐고 여자조연상 후보에는 '누에치던 방' 홍승이, '독전' 이주영, 진서연, '마녀' 조민수, '허스토리' 김선영이 올랐다.
수상 직후 주지훈은 "놀러오는 가벼운 마음으로 부산에 놀러왔는데 이전 영화를 함께 있던 모든 가족들이 계셔서 생각보다 떨린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올 한해 한국영화를 사랑해주신 관객분들께 감사하다. 감독님과 함께 했던 모든 스태프들, 정민이형 진웅이형 성민이형 윤종빈 감독님 너무 감사드린다"며 "사실 제가 이런 영광스러운 자리에 오기 까지 '아수라'에서 시작된 것 같다. 윤종빈 감독님도 '아수라'를 보고 캐스팅 해주셨다. 그래서 아수라를 저에게 양보해주신 김남길 배우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선영은 "의미 있는 영화에 저를 캐스팅 해준 민규동 감독님과 저를 캐스팅 할때 말리지 않아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저는 이 영화를 찍는 내내 김희애 선배님께 정말 감사드렸다. 저에게 늘 따뜻하게 관심 가져주시고 친근하게 다가와쥐고 제 이야기 제 딸 이야기 늘 귀담아 주셨다. 정말 행복했다"며 "마지막으로 사랑하는 우리딸 남편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 27회 째를 맞은 '부일영화상'은 1958년 출범한 국내최초의 영화상이다. 부산일보사가 주최하고 부산시와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가 후원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