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골프, 호주와 1승1패 A조 2위···UL 인터내셔널 크라운

  • 뉴시스
    입력 2018.10.05 18:41

    하이파이브 하는 유소연-전인지
    한국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둘째날 호주와의 빗속 혈투를 1승1패로 마쳤다.

    유소연(28·메디힐)-전인지(24·KB금융그룹) 조는 5일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둘째날 호주의 이민지-세라 제인 스미스 조를 2홀차로 꺾었다.

    이날 경기 역시 첫 날과 마찬가지로 포볼 경기로 진행됐다. 포볼은 2명의 선수가 조를 이뤄 각자의 공을 친 뒤 좋은 성적으로 팀의 승패를 가리는 방식이다.

    두 선수는 4번홀에서 4명 중 유일하게 버디를 솎아낸 전인지 덕분에 1홀차 리드를 잡았다. 7번홀에서 동점을 허용했으나 8번과 9번홀을 내리 따내 다시 격차를 벌렸다. 1~2홀차의 근소한 리드를 유지하던 두 선수는 17번홀 유소연의 버디로 승리를 확정했다. 박성현(25·KEB하나은행)-김인경(30·한화큐셀) 조는 오수현-캐서린 커크 조에 3홀차로 패했다.

    곧바로 진행된 잉글랜드와의 3라운드는 일몰로 순연됐다.

    1승1패로 승점 2를 보탠 한국은 승점 6(3승1패)으로 잉글랜드(승점 7·3승1무)에 이어 조 2위가 됐다. 이번 대회는 승리 조에 승점 2, 무승부시 양 팀 모두에게 승점 1을 부여한다.

    B조에서는 미국이 승점 6(3승1패)으로 선두에 나섰다. 스웨덴이 승점 4(2승2패)로 추격 중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