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KBO리그 2경기 우천 취소…인천 6일 더블헤더-사직 추후편성(종합)

  • OSEN
    입력 2018.10.05 17:34


    [OSEN=부산, 조형래 기자] 5일 열릴 예정이던 KBO리그 2경기가 모두 우천 취소됐다.

    KBO는 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KIA 타이거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모두 우천 취소됐다고 밝혔다.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전국적으로 비구름이 덮였고 인천에 이어 사직구장까지 모두 취소 결정이 내려졌다.

    잔여경기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천 취소가 향후 일정 편성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특히 롯데와 KIA는 각각 9경기, 8경기를 남겨두면서 가장 많은 잔여경기를 소화하고 있다. 결국 향후 일정에도 다소 변동이 생길 전망.

    일단 인천 KIA-SK전의 경우 오는 6일 맞대결이 에정되어 있고 동일대진 더블헤더 편성 원칙에 따라 이날 더블헤더를 치를 예정이다. 더블헤더 1차전은 오후 3시에 시작되고 2차전은 1차전 종료 이후 30분 뒤에 시작된다. 6일 더블헤더 1차전 선발 투수는 KIA 헥터 노에시, SK 박종훈이다. 

    한편, 사직 두산-롯데전의 경우 경기가 언제 치러질 수 있을지 결정되지 않았다. 롯데의 경우 예정된 정규시즌 종료일인 오는 13일까지 경기가 꽉 차 있다. 6일에는 사직구장에서 한화와 경기를 치러야 한다. 추가 맞대결도 남아있지 않은 상황이고 예비일도 없다. 결국 두산과 롯데의 맞대결은 13일 이후 추후 편성될 전망이다. /jhrae@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