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러피언투어에서도 사고 발생, 여성팬 골프공 맞고 부상

  • 뉴시스
    입력 2018.10.05 14:13

    유러피언투어에서도 경기를 관람하던 팬이 골프공에 맞는 아찔한 일이 벌어졌다.

    5일(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지난 4일 스코틀랜드에서 열린 유러피언투어 알프레드 던힐 링크스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사고가 났다.

    타이렐 해튼(영국)이 15번홀에서 친 티샷이 여성 갤러리의 이마를 직격했다. 여성팬의 이마에서는 피가 흘렀고, 급하게 의료진이 투입돼 상처를 치료했다.

    다행히 약간의 외상 외에는 크게 다치지 않았다. 여성팬은 병원으로 이동하기 직전 자신에게 다가온 해튼을 확인한 뒤 미소를 지으며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1주일 전에는 미국과 유럽의 골프 대항전인 라이더컵을 지켜보던 여성이 브룩스 켑카(미국)의 티샷에 눈을 정통으로 맞았다. 해당 여성은 병원에서 실명 판정을 받고 소송 준비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