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환경장관에 조명래 환경정책평가연구원장 지명

입력 2018.10.05 11:00 | 수정 2018.10.05 11:05

문재인 대통령은 5일 환경부 장관 후보자로 조명래<사진>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장을 지명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경북 안동 출신의 조명래 후보자는 1955년생으로 안동고, 단국대 지역개발학과를 졸업하고 영국 서섹스대에서 도시및지역학 석박사를 취득했다. 이후 단국대학교 도시계획․부동산학부 교수, 한국환경회의 공동대표 등을 지내고 현재는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원장으로 재직중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인사 배경에 대해 "오랫동안 환경 관련 시민운동을 함께한 학자"라며 "환경정책평가연구원장으로 근무하면서 전문성과 리더십, 조직관리능력이 증명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년간 현장경험을 토대로 미세먼지와 4대강 녹조 등 당면한 현안 문제를 잘 해결하고, 나아가 전 세계 기후 변화 문제에도 능동적으로 잘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물관리 일원화 이후 통합 물관리 성과를 창출해 국민들이 변화를 직접 체감할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