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노동계에 광주형일자리 협상 참여 촉구

입력 2018.10.04 17:05 | 수정 2018.10.04 17:14

광주시의회, 광주시·현대차·정부에도 촉구
권경안 기자

광주형(노사상생형)일자리 협상이 교착상태에 놓인 가운데 광주광역시의회가 4일 지역노동계에 협상참여를 촉구하고 나섰다.

광주시의회(의장 김동찬)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노동계는 우리지역과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위하여 새로운 대화국면을 만드는데 다시 함께 나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광주시는 광주형 일자리 4대 원칙을 준수함과 동시에 초임연봉 책정에서부터 모든 협의를 공개적으로 진행해야 한다”며 “소통부재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고, 노동계도 보다 열린 마음으로 광주시와의 대화에 나서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의회는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위하여 ‘완성차 공장 합작 법인’이 조속히 설립되길 희망한다”며 노동계뿐 아니라 광주시, 현대자동차, 정부에도 적극적인 소통과 참여, 지원을 요청했다.

시의회는 “광주형 일자리 4대 원칙(적정임금, 적정노동, 노사책임경영, 원하청관계개선)이 훼손된 것 아니냐는 우려하는 목소리가 존재한다”며 “최근 노동계에선 임금수준 미달, 근로시간 부적정, 광주시의 소통부재 등의 사유를 들어 불참을 선언했다. 현대차마저 투자 의향을 철회한다는 소문도 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라고 말했다.

시의회는 “이제부터는 보다 큰 그림을 그리는 대승적 관점으로 바라봐야 한다. 광주형 일자리의 완성을 위해 남 탓해서는 안된다. 서로를 격려하며 우리 모두 하나된 마음으로 나서야 한다”며 “광주형 일자리 완성차 합작공장이야말로 광주경제와 청년일자리의 숨통을 틔어줄 수 있는 프로젝트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지역 산·학·연·관 네트워크인 광주산학연협의회 회장단도 이날 광주시와 노동계가 대타협을 통해 현대차 투자유치 사업 성공을 위해 힘을 모아달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광주시의회 성명에 앞서, 광주 직업계 고교 교장 13명은 지난 2일, 광주상공회의소는 지난달 30일 성명을 발표했다.

광주상의는 “10만대 규모의 완성차 생산공장 설립은 자동차 부품산업 생태계 안정과 지역 청년들이 정착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돌파구가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며 “노동계가 다시 한 번 마음을 열고 대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