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인사이드' 서현진, 김준현 몸으로 바뀌었다 '충격'

입력 2018.10.01 22:14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뷰티 인사이드' 서현진이 첫 등장했다.
1일 첫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에서는 한세계(서현진 분)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기 위해 시상식에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세계는 차 안에서 매니저 유우미에게 "감독이 대리수상하면 안되겠느냐. 일주일 남았다. 느낌이 좀 이상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매니저는 "그런 게 어딨냐. 직접 수상하는 조건으로 상 주는 거다"며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으러 무대에 오른 한세계는 모두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밖으로 뛰어나갔다.
그는 레드카펫에서 아끼던 구두를 잃어버려 멈칫했지만 대기된 차에 뛰어들었다. 차 안에서 한세계는 개그맨 김준현의 몸으로 바뀌어 충격을 자아냈다.
'뷰티 인사이드'는 한 달에 일주일 타인의 얼굴로 살아가는 여자와 일 년 열두 달 타인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는 남자의 조금은 특별한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sjr@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