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 퀸' 서현진, '뷰티 인사이드'로 또 한 번 흥행 예고

입력 2018.10.01 08:11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서현진이 JTBC 새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로 오늘 밤 안방극장에 출격한다.
'뷰티 인사이드'는 한 달에 일주일 타인의 얼굴로 살아가는 한세계(서현진)와 일 년 열 두 달 타인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는 서도재(이민기)의 조금은 특별한 쌩판 초면 로맨스를 그린다.
서현진은 극 중에서 톱스타 한세계를 연기한다. 소문도 루머도 많은 트러블 메이커에 일정 시기가 되면 타인의 얼굴이 되는 치명적이고 특별한 마법을 앓고 있는 캐릭터로 방송 전부터 많은 기대가 쏠리고 있다.
무엇보다 맡는 캐릭터마다 자신의 진가를 입증하며 시청률, 화제성, 공감대까지 이끄는 서현진의 첫 JTBC 드라마 출연에 기대가 높다.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착실히 연기 내공을 쌓아 온 서현진은 맡는 캐릭터마다 놀라운 캐릭터 소화력으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서 더욱 빛났다. 감정의 디테일은 극대화 시키고, 현실 연기를 능청스럽게 해내며 서현진만이 보여줄 수 있는 새로운 로맨틱 코미디를 시청자들에게 선보였다. 이후 '식샤를 합시다2', '또 오해영'으로 배우로서 연기적 포텐을 터트리며 서현진은 믿고 보는 배우의 타이틀을 얻었고 그 결과, '또 오해영'은 당시 케이블의 월화드라마 시청률의 새 역사를 쓰며 많은 신드롬을 일으켰다.
이토록 매 작품마다 놀라운 성과를 보여준 서현진이기에 이번 작품 또한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아질 수 밖에 없는 것은 당연한 일. 게다가 '뷰티 인사이드'는 tvN '또 오해영'으로 많은 신드롬을 일으킨 송현욱 PD와의 재회로 방송 전부터 많은 화제를 낳았다. 여기에 참신한 필력의 임메아리 작가가 극본을 맡아 원작과는 또 다른 매력의 차별화된 로맨틱 코미디를 선보일 예정이다.
'뷰티 인사이드'는 오늘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