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쓰나미 덮친 인도네시아 800명 이상 사망

조선일보
  • 김경필 기자
    입력 2018.10.01 03:00

    술라웨시섬… "수천명될 수도"

    지난달 28일(현지 시각)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에서 규모 7.5의 강진과 대규모 쓰나미가 발생해 최소 832명이 숨지고 540명이 다쳤다. 피해 사실이 추가로 확인되는 상황을 감안하면 사망자가 수천 명에 달할 수 있다고 인도네시아 당국은 밝혔다. 미국 지질조사국은 현지 시각 이날 오후 6시 3분(한국 시각 오후 7시 3분) 술라웨시섬 중부 팔루(Palu)시 북쪽 80.8㎞, 깊이 10㎞ 지점에서 강진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관리청은 이 지진으로 높이 최고 6m의 쓰나미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쓰나미는 술라웨시섬 중·북부의 팔루시와 동갈라(Donggala)군, 시기(Sigi)군 등을 덮쳐 많은 사상자를 냈다.

    30일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팔루시 강진 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생존자를 구해 옮기고 있다.
    30일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팔루시 강진 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생존자를 구해 옮기고 있다. /EPA 연합뉴스

    30일 현재까지 집계된 사망자 대다수(821명)는 팔루시에서 확인된 것이다. 진원에서 가까운 동갈라군은 한때 중앙정부와 연락이 두절됐고 구조 작업도 지연돼 전체 사망자는 집계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보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