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덮친 강진·쓰나미, "사망자 수천명까지 늘어날 수도"

입력 2018.09.29 23:54

인도네시아 중부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규모 7.5의 지진과 쓰나미로 적어도 384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현지에선 이 숫자가 수천 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29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에 따르면 술라웨시 주(州) 팔루와 동갈라 지역을 휩쓴 규모 7.5의 지진과 이에 따른 여진, 쓰나미로 최소 384명이 사망하고 540명이 중상을 입었다. 실종자 수도 29명으로 집계됐다. 이번 지진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본 팔루와 동갈라 인구는 60만명이 넘는다.


28일(현지시각) 강진과 쓰나미가 강타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주의 팔루. 주택 수천채와 병원, 쇼핑몰 등이 처참하게 무너졌다. /인도네시아 재난관리국
현지 매체와 외신의 보도를 종합하면 지진이 발생하며 팔루 인근 해변에 최고 6미터 높이의 파도가 일었다. 특히 29일 진행될 예정이었던 팔루의 기념일을 축하하기 위해 행사를 준비하던 수백여명의 사람들이 파도에 휩쓸려 피해를 보았다. 현지 매체인 콤파스닷컴은 "해변 축제를 준비하던 250여명의 관계자도 실종됐다"고 보도했다.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BNPB 대변인은 "28일 쓰나미 위협이 발생했을 때도 사람들은 다음날 밤에 있을 팔루의 기념일을 축하하기 위해 해변 축제를 준비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현지에선 앞으로 사상자 수가 급격하게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수프 칼라 인도네시아 부통령은 "이번 사태로 사망자 규모가 수천 명에 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BNPB는 팔루의 랜드마크인 대형 철골조 다리가 붕괴됐고, 팔루와 다른 지역을 잇는 고속도로가 파괴되면서 시내 24개소에 1만6700명의 이재민이 대피하고 있다고 전했다. 수토포 대변인은 "수천채의 집과 병원, 쇼핑몰, 호텔이 무너지고, 다리가 파도에 휩쓸려 내려가고 있다"며 "산사태로 팔루로 가는 주요 고속도로도 파손됐다"고 밝혔다.

재인도네시아 패러글라이딩 협회 관계자인 한국인 A씨도 현지에 고립돼 연락이 끊겼다. A씨는 패러글라이딩 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인도네시아 국적의 지인 6명과 지난 24일부터 팔루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29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주의 주도 팔루에서 주민들이 쓰나미 희생자의 시신을 옮기고 있다. 전날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규모 7.5의 강진과 쓰나미로 최소 38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현지 언론이 29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피해 현장에서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통신 장애가 일어나고 활주로, 도로가 물에 잠겨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재난 당국은 밝혔다. 다만 지진의 영향으로 활주로와 항공 교통 관제탑이 파손되고서 폐쇄된 팔루공항이 구호 물자를 받기 위해 다시 운영을 재개할 준비를 하고 있다.

현재 군대가 자카르타에서 구호물품을 보냈으며, 스테판 두자릭 UN 대변인도 "인도네시아 당국과 접촉 중이며 필요한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번 강진의 진앙은 술라웨시섬의 동갈라에서 북동쪽 56.3㎞ 지점이며, 진원 깊이는 10㎞로 측정됐다.

앞서 이날 인도네시아 기상기후지질청(BMKG)은 지진 규모를 7.7로 발표하고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으나 곧 해제했다. 쓰나미는 경보가 해제된 직후 해안 지역을 강타했다. 일각에서는 이 때문에 피해가 더 커졌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