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로 보답할 것"…'일억개의 별' 서인국, '군 면제 논란' 정면돌파 통할까[종합]

입력 2018.09.28 19:35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서인국이 '군 면제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8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감독 유제원, 배우 서인국, 정소민, 박성웅, 장영남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지난해 군 면제를 받은 서인국은 이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를 통해 1년여 만에 브라운관으로 복귀한다. 이날 서인국은 인사에 앞서 군 문제 이슈에 대한 사과의 뜻을 전했다.
서인국은 "심려끼쳐 죄송하다.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며 허리 숙여 사과했다. 이어 "이 작품을 선택함에 있어서 나 또한 고민이 많았다. 나도 비슷하게 생각했다. 덜컥 하기에는 무섭고 (복귀가) 이르지 않나 생각했다. 감독님이 용기를 많이 불어넣어 주셨다. 많은 고민과 상의 끝에 이 작품을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 이런 말씀 드리는 것 자체가 우리 팀에 누가 되는 것 같아 죄송하다"고 밝혔다.
현재 건강 상태에 대해선 "지금까지도 치료하고 있다. 작품 캐릭터로 보여 드리고 싶은 마음이 큰데 개인적인 몸 상태로 말씀 드리는 것 자체가 극중 몰입에 방해가 되지 않을까 우려가 되긴 한다"고 말을 아꼈다.
서인국은 지난 2009년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시즌1에서 우승하면서 가수로 데뷔했다. 이후 음반 활동 뿐 아니라 드라마 영화 등에 출연하며 활동영역을 넓혔다. 특히 2016년에는 OCN '38사기동대', MBC '쇼핑왕 루이' 등 주연작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잡았다.
그러나 일사천리로 대중의 큰 관심을 얻은 서인국은 지난해 '군 면제' 이슈로 곤혹을 치뤘다. 서인국은 2017년 3월 28일 5사단에 입소했으나, 3월 31일 발목 골연골병변 증상으로 귀가 조치를 받았다. 이후 2017년 4월 27일 서울지방병무청에서 재검을 받았고 6월 5일 대구 중앙신체검사소에서 정밀 검사를 한 차례 더 받은 후 최종적으로 5급 전시근로역 판정을 받았다.
이에 군대 면제 판정의 사유가 된 골연골병변(박리성 골연골염)을 미리 인지하고 군에 입대했었다는 의혹이 일기도 했다. 당시 소속사였던 젤리피쉬 측은 "군 면제 사유가 될지 인지하지 못했고 이를 방치했다거나 더욱 악화시켜 5급 판정을 받게 된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서인국은 자신의 팬카페에도 직접 입장을 밝혔다. 지난해 10월 서인국은 '오랜만이에요'라는 제목의 글을 팬카페에 게재했다. 그는 이 글을 통해 입대연기신청과 입대 후 귀가 조치된 당시의 상황을 비교적 자세히 설명하며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서인국은 "군대를 가고자 하는 마음으로 입대연기는 했어도 재검신청도 하지 않았을 뿐더러 입대시 어떠한 자료도 들고 가지 않았다"며 "다만 첫 면담 때 소대장님께서 아픈 곳이 있으면 미리 말하라고 하셨고, 검사받는 날 아픈 사람 손들라는 말에 다리가 조금 불편하다 말씀 드렸다"고 적었다. 이어 "이것 때문에 병원으로 가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병원에 가자마자 엑스레이를 찍고 상담을 받았다. 이 문제로 인해 제가 군대에서 나가게 될 것을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 분명한 저의 잘못이라고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더불어 서인국은 유명인으로서 당당하게 현역으로 입대하고 싶었다는 속내를 고백했다. 서인국은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싶었다. 그래서 결과가 나온 뒤에도 병원 측에 군대에 남게 해달라고 요청 드렸다"며 "이대로 나가게 된다면 저 역시 부끄럽고 창피한 일이기에 어떻게든 남고 싶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지만 병원에서 군 훈련을 받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고 판단돼 내보낼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했다"고 했다.
유명인의 병역 비리나 군 입대 문제는 한국 사회에서 매우 민감한 사안이다. 가수 유승준의 경우 군 입대 관련 논란이 크게 불거져 한국 땅을 밟지 못 하게 됐다. 가수 MC몽 역시 관련 이슈가 부각돼 대중의 날선 비난을 받았다. 최근 배우 장근석 역시 조울증으로 병역 4급 판정을 받아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게 된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에 따라 1여 년만에 복귀하는 서인국에 시기상조라는 목소리도 높다. "연기로 보답하겠다"는 서인국은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로 다시 한번 재도약할 수 있을까. 그의 정면승부가 통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동명의 일본 인기 드라마가 원작이다. 위험한 남자 무영(서인국 분)과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정소민 분), 무영에 맞서는 진강의 오빠(박성웅 분)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10월 3일 오후 9시30분 첫 방송된다
sjr@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