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별' 서인국 "골연골병변 아직 치료중, 몰입방해 우려"

입력 2018.09.28 15:44

tvN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제작발표회가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서인국, 서은수, 정소민, 장영남, 박성웅(왼쪽부터)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하늘에서 내르는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서인국)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정소민)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박성웅)이 펼치는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서인국, 정소민, 박성웅, 서은수, 장영남 등이 출연한다. 유제원 연출, 송혜진 극본. 10월 3일 밤 첫 방송된다.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9.28/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서인국이 현재 몸상태를 설명했다.
28일 오후 3시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수목극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서인국은 2017년 3월 28일 5사단에 입소했으나 3월 1일 발목 골연골병병(박리성 골연골염) 증상으로 귀가조치를 받아 논란에 휘말렸던 바 있다. 이와 관련해서는 "지금까지도 치료하고 있다. 작품 캐릭터로 보여 드리고 싶은 마음이 큰데 개인적인 몸 상태로 말씀 드리는 것 자체가 극중 몰입에 방해가 되지 않을까 우려가 되긴 한다"고 말을 아꼈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동명의 일본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를 담는다. 원작 드라마는 인기 작가 기타가와 에리코의 작품으로 당대 톱스타였던 기무라 타쿠야, 후카츠 에리, 시바사키 코우, 아카시야 산마 등이 총출동해 제33회 더 텔레비전 드라마 아카데미 어워즈에서 8개 부문을 수상하며 큰 인기를 누린 바 있다. 국내 리메이크판은 '고교처세왕' '오 나의 귀신님' 등을 만든 유제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서인국 정소민 박성웅 서은수 장영남 등이 출연한다.
작품은 '아는 와이프' 후속으로 10월 3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