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리우스' 소지섭 "입금 후 다이어트, 전작 부진은 내 탓"

입력 2018.09.27 14:37

MBC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 제작발표회가 2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렸다. 배우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다. 소지섭, 정인선, 손호준, 임세미 등이 출연한다. 27일 밤 10시 4회 연속으로 첫 방송된다.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9.27/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소지섭이 전작 흥행 및 입금 전후의 차이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27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소지섭은 '오 마이 비너스'와 '숲속의 작은집'의 부진, 그리고 입금 전후가 다른 연예인 1위로 꼽힌 것에 대해 "시청률의 원인은 나다. 모두 열심히 작품을 만들지만 시청률은 하늘이 주는 거다. 입금 전후가 다른 건 입금이 되면 다이어트를 시작한다"고 쿨한 반응을 보였다. 이어 "영화 '회사원'은 시스템화 액션이었다. 이번에도 시스템화를 바탕으로 해서 조금 변형된 액션을 선보일 것 같다"고 밝혔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 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담은 작품이다. '여자를 울려' '자체발광 오피스'로 감각적인 연출감을 보여준 박상훈PD와 '쇼핑왕 루이'를 통해 통통 튀는 필력을 인정받은 오지영 작가가 의기투합했으며 소지섭 정인선 손호준 임세미 등이 출연한다.
작품은 '시간' 후속으로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