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리우스' 손호준 "첫 악역, 내면의 악 꺼내려 노력"

입력 2018.09.27 14:37

MBC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 제작발표회가 2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렸다. 배우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다. 소지섭, 정인선, 손호준, 임세미 등이 출연한다. 27일 밤 10시 4회 연속으로 첫 방송된다.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9.27/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손호준이 첫 악역도전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손호준은 "나도 내가 악역을 하면 많은 분들께 배신감을 줘서 더 큰 임팩트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마침 제안을 주셨다. 희한하게 악역을 하고 있는데 나빠보이지 않는다고 하셔서 더 (내면의 악을) 끌어내려고 하고 있다. 많이 감춰두고 있는데 이번 드라마에 내면의 악을 꺼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 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담은 작품이다. '여자를 울려' '자체발광 오피스'로 감각적인 연출감을 보여준 박상훈PD와 '쇼핑왕 루이'를 통해 통통 튀는 필력을 인정받은 오지영 작가가 의기투합했으며 소지섭 정인선 손호준 임세미 등이 출연한다.
작품은 '시간' 후속으로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