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우고 헹구고 분리하고 안섞이게… 4가지만 지키세요

조선일보
  • 김효인 기자
    입력 2018.09.27 03:00

    [환경이 생명입니다] [3부-1]
    분리배출 4대 원칙

    "분리배출을 해야 하는 줄은 알지만 방법이 너무 복잡하다"는 반응이 이어지자 환경부는 올해 '분리배출 4대 원칙'을 만들어 발표했다. 모든 재활용 폐기물을 내놓을 때 '비운다' '헹군다' '분리한다' '섞지 않는다' 등 네 가지 방법을 적절히 적용하라는 것이다.

    재활용 폐기물 분리 배출, 이것만 기억하세요
    페트병과 플라스틱 용기는 음료수나 음식물 등을 깨끗이 비우는 게 우선이다. 내용물을 제거한 후에는 물로 한 차례 헹궈주면 재활용률이 더 올라간다. 또 부착 상표와 뚜껑 등 다른 재질로 된 부분은 제거해야 한다. 알약 포장재나 카세트테이프, 장난감 자동차 등 여러 재질이 섞여 있지만 분리가 어렵다면 종량제 봉투에 담아야 한다.

    라면 봉지, 과자 봉지, 채소 등 식재료를 담았던 얇은 비닐(속비닐) 등도 내용물을 비운 후 물로 헹궈 잔여물을 없애야 한다. 한두 번 헹궜는데도 잔여물 제거가 어렵다면 종량제 봉투에 배출해야 한다. 음식물을 담는 용도로 자주 사용되는 스티로폼 용기도 마찬가지다. 라면 국물이 밴 컵라면 용기나 음식물 찌꺼기가 사라지지 않는 스티로폼 받침 등은 잘게 쪼개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리는 것이 맞다. 스티로폼 택배 박스는 테이프나 운송장, 상표 등을 제거한 뒤 버려야 한다.

    유리병은 재활용률이 높은 품목이다. 맥주병·소주병·탄산음료병 등은 가볍게 물로 씻어 내놓으면 다시 재사용된다. 그러나 담배꽁초 등 이물질을 넣으면 재사용이 불가능하니 유의해야 한다. 또 거울, 깨진 유리, 도자기, 유리 식기 등은 유리병이 아니므로 종량제 봉투에 버려야 한다. 이때 깨진 유리 등이 환경미화원과 재활용 분리 작업자들에게 상처를 입할 수 있으므로 잘 감싸서 버려야 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