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숨어서 하는 듯한 建軍 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

조선일보
입력 2018.09.26 03:18

정부가 다음 달 1일 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 때 병력과 장비를 동원한 시가지 군사 퍼레이드는 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저녁 시간에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광장에서 태권도 시범, 드론봇 시연, 축하 공연 등을 한다는 것이다. 행사 동원 장병들의 고생을 덜어주기 위해서라고 한다.

국군의 날 행사는 1993년 이후로는 통상 5주년 단위로 성대하게 열려왔다. 1998년 건군 50주년, 2008년 60주년, 2013년 65주년 행사 때 모두 도심 시가행진을 했다. 육·해·공군의 무장을 동반한 군사 행진을 통해 국가 방위 능력을 국민에게 선보이고 국민은 국군에 대한 신뢰와 성원을 보내는 축제 마당이었다. 그런 점에서 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을 저녁 시간에 약식(略式) 열병식조차 없이 진행하는 것은 숨어서 하는 듯한 인상마저 준다.

군사 퍼레이드는 과거 소련이나 북한 같은 전체주의 국가들이 체제 결속을 도모하고 도발 의지를 과시하기 위해 활용했다. 우리의 과거 행사도 과도한 노력과 경비가 들었던 측면이 있다. 그러나 건군 70주년 국군의 날을 '축하 위문 행사' 정도로 지내고 말겠다는 발상은 문제다. 많은 장병이 동원되지는 않더라도 국군의 위용과 전투력을 적절한 수준에서 과시할 필요가 있다. 국민이 군의 대비 태세를 직접 보면 군에 대한 믿음도 키울 수 있을 것이다.

정부가 국군의 날 기념식을 조용히 치르기로 한 것은 북한을 의식했기 때문이라는 시각이 있다. 이미 군은 한·미 연합훈련도 중단했고 최근 평양 군사 분야 합의에서도 많은 것을 양보했다. 정부 다른 부처가 북과 대화를 하더라도 국군은 최악 상황에도 대비할 수 있는 태세를 유지해야 한다. 국군이 70주년 기념 행사조차 대충 치르겠다고 하니 국민은 군의 대북 경계심 자체가 흐트러지는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